컨셉코리아, 런웨이쇼로 ‘패션 한류’ 이끌어
컨셉코리아, 런웨이쇼로 ‘패션 한류’ 이끌어
  • 강선일
  • 승인 2013.02.1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돌 맞은 F/W 행사 성료
한국 대표 디자이너 5명
세일즈 쇼룸 입점 완료
컨셉코리아 런웨이쇼
7일 오후 6시(미국 현지시간) 뉴욕 링컨센터 ‘더 스테이지’에서 열린 ‘컨셉코리아 F/W 2013’는 퓨전국악과 패션이 어우러진 런웨이쇼로 세계 패션인들의 이목 사로잡았다.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제공
올해로 네돌을 맞은 뉴욕 패션위크(fashion week)의 ‘컨셉 코리아(concept Korea) F/W 2013’ 행사가 ‘패션 한류’를 이끌며 주목을 받았다. 특히 이번 행사는 런웨이쇼 방식으로 바꿔 화려한 무대연출과 모델들의 캣워크로 한국 패션의 감각과 개성을 완벽하게 표현했다는 평가다.

지난 7일 오후 6시(미국 현지 시간) ‘한국의 문화가 흐르다(流, Rhythm of Korea)’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퓨전국악 공연과 디자이너들이 작업하는 모습을 조화롭게 담아낸 오프닝 영상으로, 시작부터 참석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뉴욕 패션위크의 창시자 펀 말리스는 “한국의 패션은 해를 거듭할수록 상상 이상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패션 한류바람이 불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 기대된다”라고 평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대구시 및 한국패션산업연구원과 함께 주관한 이번 행사는 최복호, 계한희, 김홍범, 손정완, 이상봉 등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다섯 팀이 참여했다.

컨셉코리아에 참가한 디자이너 이상봉은 “해외 유명 언론과 바이어, 패션업계 종사자들이 한데 모인 이번 파티를 통해 컨셉코리아 디자이너와 뉴욕 현지 관계자들의 자연스러운 만남이 이루어졌다”며 “뉴욕 현지 내 연결망 강화는 물론 현지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라고 밝혔다.

한편 참가 디자이너 전원은 브랜드의 현지 정착을 위해 지난해 9월, 브랜드 특성에 최적화된 미국 현지 세일즈 쇼룸 입점을 완료했다. 행사 이후 △Idiel(계한희), △X‘Tige(김홍범), △ADK(손정완), △THE GLOBE(이상봉), △Estarise(최복호) 쇼룸에서 참가 디자이너의 컬렉션을 전시하며, 이들은 현지 패션 관계자들과 바이어를 대상으로 오는 3월까지 지속적인 브랜드 홍보에 힘쓸 예정이다.

김종렬기자 daemu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