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행정인턴제 임시방편 되지 않길
<기자수첩> 행정인턴제 임시방편 되지 않길
  • 승인 2009.01.0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악의 경기불황에 취업난까지 겹치면서 실업률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자 정부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공 및 민간부문에 7만개의 청년 인턴 자리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러한 내용은 정부가 운영하는 취업포털 `워크넷(www.work.go.kr)’에서도 중앙·지방정부와 공기업 등 공공기관에서 근무 할 행정인턴 3만 명, 정부가 급여의 50%를 지원하는 중소기업 청년인턴 2만5천명, WEST 등 각종 해외 연수 및 인턴 1만 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지역에서도 대구지방경찰청이 경찰청에 14명, 경찰서 36명, 지구대 및 치안센터 105명 등 경찰행정인턴 155명을 모집한데 이어 경북지방경찰청이 181명, 대구·경북교육청이 각각 52명과 102명, 대구도시철도공사 100명을 채용했다.

대구시도 일반 행정 110명, 사회복지 70명, 전산 10명, 토목 및 건축 20명, 화공·전산·기계 분야 10명 행정인턴 220명을 뽑는다. 하지만 수조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이 사업이 자칫 실업률 낮추기에 급급한 임시방편으로 전락할 우려를 낳고 있다.

인턴제는 말 그대로 기업 혹은 공공부문에서 사회체험과 실무경험을 쌓아 양질의 일자리를 찾는 과정이다. 그러나 취업관문을 뚫지 못한 구직자들이 인턴시장에 대거 몰려들자 그 성격도 변질되고 있다.

인턴제를 도입하면서 정부는 채용 자들의 전공을 최대한 반영한다고는 하지만 대부분이 단순서무 업무에 그치고 있다.실제 경찰청 인턴의 경우, 주로 교통행정과 지구대 서무 업무를 맡게 된다.

전공과 자격증 소지여부에 따라 과학수사대와 사이버수사대에도 배치될 수 있지만 수사의 기밀유지가 필수인 경찰조직의 특성상 단순 보조업무 이상을 맡기긴 어렵다. 더욱이 이들은 6∼10개월에 불과한 계약이 끝나면 또다시 실업상태로 내몰리게 된다.

인턴제가 고용시장 확대에 기여하려면 지원시스템과 함께 감독·평가시스템이 갖춰져야 할 것이다.

이지영기자 you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