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硏 직원 특혜 채용·간부 경징계 논란
패션硏 직원 특혜 채용·간부 경징계 논란
  • 김종렬
  • 승인 2013.03.2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실련 , 산업부·대구시 적극대응 촉구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하 연구원)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

대구시 섬유 관련 부서의 간부공무원 딸 특혜채용과 산업통상자원부(옛 지식경제부)의 책임자 징계 요구, 징계 대상 간부의 원장 내정, 국민권익위원회의 부패행위 의혹 조사 등의 문제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연구원 이사진은 지난 25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직원 특혜채용 등으로 산업부가 징계를 요구한 김창규 원장 내정자 등 4명의 간부에 경징계를 의결, 사실상 김 원장 내정자에 대한 원장 승인 거부의 걸림돌을 제거해 줬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6일 성명서를 내고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연구원에서 불거진 직원 특혜 채용, 부패행위 의혹 등의 사태에 책임이 있는 산업부와 대구시는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김 원장 내정자는 연구원의 인사, 회계 분야의 실무책임자인 기획경영본부장으로 부당채용뿐만 아니라 인사 및 회계 전반의 난맥상 등 연구원의 파행적 운영에 대한 책임을 져야하는 하는 인사”라고 지목했다.

특히 “국민권익위원회의 부패행위 의혹에 대한 조사는 사실로 밝혀질 가능성이 크고, 조사의 대상이 주로 고위간부라는 점 등을 감안하면 김 원장 내정자가 조사 대상자에 포함돼 있을 가능성이 있어 연구원에 최악의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경실련은 “산업부가 경징계를 이유로 김창규 원장 내정자를 승인한다면 산업부와 연구원이 담합했다는 의혹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대구시도 원장 내정자에 대한 승인 반대 등 사태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을 촉구했다.

김종렬기자 daemu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