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프로배구 6년 연속 축배
삼성화재, 프로배구 6년 연속 축배
  • 승인 2013.03.28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전, 3-0 대한항공 제압
삼성화재가 남자 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에서 6년 연속 축배를 들었다.

신치용 감독이 이끄는 삼성화재는 28일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끝난 NH 농협 2012-2013 프로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3차전에서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23 25-16)으로 완파했다.

3전 전승을 거둔 삼성화재는 이로써 2007-2008 시즌 이래 6년 내리 천하를 통일했다.

국내 프로 스포츠에서 6년 연속 챔프전 우승이라는 위업을 이룬 팀은 삼성화재와 여자 프로농구 신한은행(2007~2012년) 두 팀뿐이다.

프로 원년인 2005년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삼성화재는 올해까지 우승트로피 7개를 수집했다.

2007-2008, 2009-2010, 2011-2012시즌과 이번 시즌을 합쳐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아우르는 통합우승을 4차례 달성하고 최고 명문 구단으로서 입지를 굳혔다.

삼성화재는 정규리그 우승상금(1억원)과 챔피언결정전 우승상금(1억원)을 합쳐 총 2억원을 보너스로 벌어들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