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통행금지…남쪽으로 귀환만 허용
北, 개성공단 통행금지…남쪽으로 귀환만 허용
  • 승인 2013.04.0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폐쇄위협 나흘만에…정부 "체류인원 신변안전 최우선"

개성공단 861명 체류중…일부 오전 귀환
/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
3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근로자들이 북한의 출경 동의가 나지 않아 기다리고 있다.   통일부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9시 현재까지 개성공단 근로자의 출·입경 동의를 통보하지 않았다. 북한은 군 통신선 폐쇄 이후 매일 오전 7시 50분∼8시께 개성공단관리위원회 유선 전화로 출·입경을 통보해왔다.  이날 하루 484명이 출경할 예정이다.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위협 나흘만인 3일 개성공단으로의 우리 측 인원의 입경을 금지하고 남측으로의 귀환만 허용하겠다고 통보해왔다.

북한은 그러나 개성공단 폐쇄 여부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이날 오전 8∼9시 사이에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이런 북한의 입장을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북측이 통행금지 통보를 알려오면서 /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최근의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와 관련된 사항도 자신들의 입장이라면서 알려왔다/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고 전했다. 그러나 구체적 내용은 전해지지 않았다.

북한이 개성공단 현지에 체류 중인 우리 측 인원의 귀환은 허용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이날 오전 11시50분께 수십명이 귀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개성공단에는 외국인 7명을 제외하고 우리 국민 861명이 체류 중이다.

김 대변인은 현지 체류인원의 전원 귀환 여부에 대해 /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입주기업과 협의하겠다/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면서 /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최우선/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신변안전 우려 시 정부가 입주기업들에 체류인원의 전원 귀환을 권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이날 북측의 통행금지 통보가 있기 전 현지에 체류중인 446명이 남측으로 귀환할 예정이었으나 입주기업들은 계획을 바꿔 46명만 귀환 의사를 정부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입주 기업들이 우리 정부가 귀환을 요청하더라도 조업을 이유로 현지에 인력을 체류시킬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북한은 지난달 27일 개성공단 통행업무 채널로 활용돼온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차단하면서도 개성공단관리위를 통해 그동안 통행승인을 해왔다.

북측의 개성공단으로의 입경 금지로 이날 개성공단으로 들어가려던 우리 측 인원 484명은 발길을 되돌려야 했다.

김 대변인은 /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개성공단 통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면서 /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이는 개성공단의 안정적 운영에 장애를 조성한 것으로 북측은 출입을 즉각 정상화시킬 것을 촉구한다/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고 강조했다.

그는 /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정부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대처해 나갈 것/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이라면서 /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입주기업과의 협의를 통해 관련된 추후 입장을 검토해 나갈 것/news/photo/first/201304/img_93725_1.jpg"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