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섬유-부산 신발’ 상생발전 시킨다
‘대구 섬유-부산 신발’ 상생발전 시킨다
  • 김종렬
  • 승인 2013.05.2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유개발연구원서 기술융합 세미나·전시회
대구와 부산의 주력산업인 섬유와 신발이 융합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대구에서 열린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과 DYETEC연구원은 부산에 있는 한국신발피혁연구원과 공동으로 22일 오후 2시 섬유개발연구원 2층 국제회의장에서 ‘부산신발-대구섬유산업 상생발전을 위한 세미나 및 신발용 섬유소재 전시회’를 공동으로 연다.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 윤상직 장관의 대구-부산간 광역발전 상생 모델 제시를 통해 지난 2월 부산에서 3개 연구기관(한국신발피혁연구원, 한국섬유개발연구원, DYETEC연구원)간 업무협약 체결에 따른 업무의 일환이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대구 섬유업체와 부산 신발업체들에게 산업간 융합에 필요한 맞춤형 정보가 제공된다.

한국신발피혁연구원 이재연 센터장과 박승현 단장은 ‘신발용 섬유원단의 요구특성’과 ‘신발의 제조공정과 제품의 시험인증 method(방법)’을 각각 발표한다. 또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조대현 본부장과 DYETEC연구원 윤석한 본부장은 ‘신발용 섬유소재 및 fabrication 기술’과 ‘신발용 섬유원단의 후가공 기술’을 각각 소개한다. 이와 함게 부대행사로 10여개의 대구 섬유업체가 개발한 신발용 섬유소재 전시회가 마련돼 부산 신발업체들에게 대구 섬유기술의 우수성을 홍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신소재연구팀 한재성 팀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해 현재 개발돼 있는 섬유기술로 새로운 신발개발에 응용할 수 있는 부분은 당장 접목이 가능하도록 유도하고, 중.장기적으로 연구개발이 필요한 기술 분야는 정부를 통해 지원 받을 수 있도록 R&D 사업 기획을 진행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종렬기자 daemu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