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과 함께 배우는 에너지 이야기
마술과 함께 배우는 에너지 이야기
  • 승인 2013.05.2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명초, 매지컬 관람
효명초등5학년김승윤기자
효명초등학교는 지난 14일 5,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마술과 함께 배우는 에너지 이야기’라는 매지컬을 서구 문화회관 공연장에서 보고 돌아왔다.

이 매지컬은 에너지 절약이라는 주제로 만들어졌다. 초등학생 자연이는 아빠와 캠핑을 갔다가 아빠를 잃어버리게 됐다. 그래서 자연이는 아빠를 찾기 위해 에너지여행을 떠났다.

첫 번째로 도착한 곳은 불밖에 없는 원시세계였다. 그 곳은 원시인이 살고 있는 선사시대였다. 자연이는 그 곳에서 자연의 소중함을 배우고 돌아오게 된다.

두 번째로 도착한 곳은 석유와 석탄만을 이용하여 에너지를 만드는 별나라였다. 이곳은 먼지 때문에 숨쉬기가 힘들고, 이산화탄소가 많이 배출되어 온난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세 번째로 도착한 곳은 신재생에너지 별나라였다. 그 곳은 수력, 풍력, 태양력의 에너지로 사람들이 평화롭게 살아가고있다. 그렇지만 그 에너지양이 적어서 사람들이 고생하고 있다.

네 번째로 도착한 곳은 원자력에너지 별나라였다. 그 곳에서 아빠는 나쁜 사람들에게 납치돼 있었다. 아빠를 찾아서 기뻤지만 그 곳에서 자연이도 감옥에 갇히게 됐다.

하지만 다행히도 이 모든 것은 꿈이었다. 그리고 자연이는 꿈에서 보고 온 것을 바탕으로 에너지를 절약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효명초등학교 친구들은 이 매지컬을 보고, 에너지의 소중함을 한번 더 생각해보게 되었다. 앞으로 작은 것도 절약하고, 우리의 환경도 좀 더 지켜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김승윤 대구신문 어린이기자 (효명초등 5학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