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건 안오면 우리 대표 ‘급’도 하향 검토
김양건 안오면 우리 대표 ‘급’도 하향 검토
  • 승인 2013.06.10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오는 12일 서울에서 개최될 남북당국회담에 북측 수석대표로 김양건 노동당 대남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이 참석하지 않을 경우 우리 수석대표의 ‘급’도 낮추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측 대표단 명단 통보 내용에 따라 우리 수석대표가 류길재 통일장관 대신 차관 혹은 그 이하의 인사가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정부 관계자들은 이날 류 통일장관의 수석대표 확정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당국자 회담에서 중요한 것은 서로 존중할 수 있는 격(格), 그런 격들로부터 신뢰가 싹트지 않겠나”라면서 “그 부분에 있어서는 정말 국제 스탠더드가 적용되어야 하지 않는가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 외교안보장관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쪽에서는 국장 나오는데 우리는 장관 나가라고 하면 (되겠느냐). 그건 상식적인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은 당국회담 개최를 눈앞에 앞둔 이날 오후까지 대표단의 명단을 교환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