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조들의 기쁨·애환 담은 옛 농촌문화 재현
선조들의 기쁨·애환 담은 옛 농촌문화 재현
  • 최규열
  • 승인 2013.06.24 13: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샛강 생태습지서 구미발갱이들소리 발표회
2013년_구미발갱이들소리_정기발표회_개최_4
구미발갱이들소리보존회(이사장 마창오)는 지난 21일 오전 지산동 샛강 생태습지에서 발갱이들소리의 정기발표회를 갖고 모심기 행사를 하고 있다.
구미발갱이들소리보존회(이사장 마창오)는 지난 21일 오전 10시 30분 지산동 샛강 생태습지에서 시민, 기관단체장, 타 시도 무형문화재 초청팀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풍요로운 옛 농경사회의 일면을 그대로 보여주는 구미발갱이들소리(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27호) 정기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식전행사로 구미발갱이풍물단의 풍물공연을 비롯해 지산초등학교 동아리반, 구미영남민요연구회의 공연이 있었다.

구미발갱이들소리 시연과 초청된 강원도 정선아리랑, 충남 홍성 결성농요, 전북 순창 금과 들소리, 경북 상주민요 등 4개 무형문화재 공연단과 플렛파이브 색소폰연주와 가수 이지호의 공연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소리와 풍물이 어우러지는 한마당 잔치가 펼쳐졌다.

구미발갱이들소리는 선조들이 고된 농사일을 잊기 위해 불렀던 노동요로 올해는 지산동 샛강 생태습지 현장에서 직접모내기, 논매기 행사와 첫째마당인 신세타령을 시작으로 가래질소리, 망깨소리와 목도소리, 모찌기소리, 모심기소리, 논매기소리, 타작소리, 괘치나칭칭나네 등 9마당을 그대로 재현했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발갱이들소리를 비롯한 농요는 조상들의 애환과 기쁨이 녹아 있는 농경문화이자 자랑스러운 전통예술”이라며 “전승, 보존하는데 다 같이 힘을 쏟자”고 말했다.

구미발갱이들소리보존회는 매년 정기발표회를 개최, 단원들의 기량을 향상시키고 있으며 명예보유자 백남진 옹, 보유자 이숙원씨를 비롯해40여명의 단원들이 지산동 전수관에서 전통문화의 보존과 계승을 위해 시민들에게 들소리, 민요, 풍물 강습을 전개하고 있다.

구미=최규열기자 choi6699@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