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다음 상대는 ‘영건’ 하비
류현진 다음 상대는 ‘영건’ 하비
  • 승인 2013.08.11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4㎞ 광속구·탈삼진 NL 1위
14일 메츠와 홈경기 12승 도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최고 영건으로 떠오른 맷 하비(24·뉴욕 메츠)와의 불꽃 튀는 선발 대결로 팬들의 시선을 붙잡는다.

류현진은 14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메츠와의 홈경기에 시즌 23번째 선발 등판한다.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제물로 5연승과 함께 시즌 11승(3패)째를 수확한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2.99로 떨어뜨렸다.

다시 방어율 3점대로 올라가지 않도록 집중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메츠와의 경기에서도 실점을 줄여 방어율을 낮추는 데 중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

12승 달성 여부와 더불어 류현진은 하비와의 어깨 대결을 통해 투수전의 백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빅리그 생활 2년째로 신진급에 속하는 우완 하비는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 중 가장 빠른 평균 시속 154㎞짜리 광속구를 던져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와 쌍벽을 이루는 투수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이 매긴 젊은 영건 순위에서 당당히 1위를 달린 그는 직구와 최고 시속 146㎞에 이르는 슬라이더를 주무기로 던져 풀타임 선발 첫해인 올해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9승 3패, 평균자책점 2.09를 기록한 하비는 10일 현재 내셔널리그 탈삼진(178개), 이닝당 출루 허용률(WHIP·0.86)에서 커쇼를 2위로 밀어내고 선두를 독주하고 있다.

어느 팀이라도 9이닝당 평균 삼진 10개를 잡고 평균 2점밖에 주지 않는 하비를 상대해 대량 득점하기가 버겁다.

시즌 초반보다 타선 집중력이 나아진 상태라 다저스 타선이 하비와의 두 번째 대결에서 자신감을 앞세워 경기를 풀어갈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