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물포럼 “안전관리 빈틈 없게”
세계물포럼 “안전관리 빈틈 없게”
  • 김상만
  • 승인 2015.03.09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테러 등 대비 안전대책본부 구성
군·경·소방 등 24시간 긴급 출동태세 유지
물포럼준비상황 최종보고회(2)
경북도는 9일 오전 제7차 세계물포럼준비상황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제7차 세계물포럼을 준비 중인 경북도는 최근 주한 미국대사 테러사건 등 안전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안전대책본부를 구성, 운영키로했다.

경북도는 9일 김관용 도지사 주재로 ‘2015 대구경북 세계물포럼’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하면서 안전대책을 대폭 강화키로 했다.

4월 12일부터 17일까지 경주HICO와 대구 EXCO에서 열리는 세계 물포럼에는 170개국에서 각국 정상, 각료를 비롯해 3만 5천명이 참가하는 지역에서 열리는 국제행사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도는 행사가 열리는 경주 현지에 정부의 ‘중앙안전대책본부’와 연계해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경북도 안전대책본부’를 가동키로 했다.

본부에는 행정반, 대테러보안반, 소방방재반, 전기가스통신반, 식품위생반, 보건의료반 등을 두고 경북지방경찰청, 50사단, 한국전력,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KT대경본부 등이 참여한다. 파견되는 인력만 1천명이 넘을 전망이다.

특히 행사장 주변에 대한 검문검색·순찰이 대폭 강화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군부대에서는 행사 전기간 동안 긴급출동태세를 유지한다. 경북소방본부에서는 현지에 CP를 설치하고 소방차, 구급차 등을 대거 배치해 놓고 24시간 출동태세를 유지한다.

수송 및 교통 대책도 대폭 강화한다. 중앙 ‘수송교통대책본부’ 산하에 ‘경북도수송대책반’을 가동하고 대구공항↔HICO 간, 신경주↔HICO 간, EXCO↔HICO 간, HICO↔숙소 간 셔틀버스 운행 등을 책임진다. 동원되는 버스만 10개 노선에 일일 평균 100여대에 달한다.

경북도는 세계 물포럼을 지역 관광으로 연결시키고 이미지를 높이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키로 했다.

4월 13일을 ‘경북도의 날’로 정해 외국인 참가자를 중심으로 경주ECO 물센터, 포항 하수재이용시설, 포스코, 포항운하로 이어지는 현장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별행사로는 HICO에서 ‘새마을운동과 물관리’, ‘신라우물과 문화’라는 주제의 개최도시 특별세션을 운영하고, 행사 전기간 동안 ‘새마을과 물 사진전’을 개최한다.

경북도를 알리는 ‘홍보관’도 EXCO와 HICO에 각각 설치해 경북의 물산업, 새마을세계화, 경북의 역사와 관광 등을 알린다.

문화행사와 관광 프로그램도 마련, HICO 앞마당에서는 1일 3회에 걸쳐 도립국악단, 도립교향악단, 신평아리랑 태권무시범단, 비보이 등의 다양한 공연이 열린다.

행사기간 동안 ‘봉황대 무직스퀘어’, ‘보문야외 국악공연’, ‘벚꽃마라톤대회’, ‘유등띄우기’, ‘시민연등행사’ 등이 열린다.

산업투어로 ‘한국산업의 중심 경주와 포항’, ‘한국의 실리콘밸리 구미’, ‘한국의 멋 ROAD1·2·3(안동지역)’, ‘선진물관리 사업현장(고령)’ 등 6개 프로그램이 행사 전 기간 운영된다.

이와 함께, 문경새재, 파도소리길, 전통시장 등 3개의 무료 관광투어가 매일 운영되며, 5개 코스의 유료투어도 운영한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3월 11일 ‘물길 원정대 출정식’, 20일 ‘세계 물의 날 기념행사’ 등 일련의 물 관련 행사가 이어지므로 벌써 시작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지금부터 전 행정력을 총동원해 한치의 빈틈도 없이 준비해 역대 최고의 행사로 성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