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30% 급락… 주가 변동성 ↑
하루에 30% 급락… 주가 변동성 ↑
  • 승인 2015.06.1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한폭 확대 후 첫 하한가
STS반도체 등 3개 종목
가격제한폭 확대 시행으로 17일 증시에서 주가가 하루에 30% 급락한 종목들이 등장했다. 사흘 연속 상한가로 주가가 두 배 이상 오른 종목도 나왔다.

코스닥시장에서 STS반도체와 휘닉스소재, 코아로직 등 3개 상장사가 가격제한폭까지 떨어졌다. 지난 15일 가격제한폭이 기존 ±15%에서 ±30%로 확대 시행되고 첫 하한가 기록이다.

이들 종목은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신청설에 투자심리가 나빠져 급락했다. 이들 종목은 15일 이후 약세를 지속하다가 이날 한국거래소가 워크아웃 신청관련 보도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하자 하한가로 직행했다.

STS반도체는 12일 종가 5천60원에서 사흘간 36.56% 급락해 3천210원으로 떨어졌다. 휘닉스소재는 같은 기간 35.21% 내렸고, 코아로직도 32.32% 하락했다. 하한가는 3개뿐이지만, 상한가를 기록한 종목은 유가증권시장 12개, 코스닥시장 3개 등 모두 15개에 이른다.

유가증권시장에서 보루네오는 경영권 분쟁 소식에 이틀째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이 종목은 15일 종가 1천5원에서 이틀 연속 상한가로 1천695원까지 이틀 만에 68.66%나 급등했다.

이날 상한가 종목의 대부분은 우선주였다. 가격제한폭 확대 이후 유통주식 수나 거래량이 보통주보다 훨씬 적은 우선주의 급등세가 나타나고 있다. 태양금속우는 사흘째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 종목은 특별한 호재도 없이 매일 급등해 사흘 만에 두 배 이상 주가가 뛰었다. 주가는 12일 종가 1천115원에서 이날 2천435원으로 118.3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가격제한폭 확대가 대형주 등 시장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특정 종목들의 변동성을 급격하게 키운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