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세계 활축제를 돌아보다
예천 세계 활축제를 돌아보다
  • 승인 2015.10.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photo/first/201510/img_179009_1.jpg"/news/photo/first/201510/img_179009_1.jpg"
최홍식
한국선비문화수련원
교육연구실장·철학박
최근 경북의 지역축제가 세계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안동 세계 탈춤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경주 세계문화 엑스포, 세계 유교문화 대축전, 의성 세계 연 축제 그리고 예천 세계 활축제 에 이르기까지 이제 지역축제의 무대가 지역을 넘어 세계를 무대로 펼쳐지고 있다. 이러한 축제의 세계화 추세는 민족, 국가, 이념의 장벽을 넘어 하나의 지구촌시대를 열어가는 문화의 대향연이라는 점에서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할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K팝과 드라마와 같은 대중문화를 중심으로 시작되고 있는 한류(韓流)현상과 함께 한국문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진정한 한국문화 붐(boom)을 조성할 수 있는 새로운 장을 열어갈 수도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지역축제가 세계인이 함께 향유하는 문화축제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민족문화의 우수성과 세계문화의 보편성을 동시에 갖추어야한다. 예천 세계 활 축제는 이러한 두 가지 요소를 동시에 충족하는 축제였다. 우선, 활은 인류문화사의 발전과정으로 볼 때, 세계의 모든 국가와 민족은 자기 민족고유의 삶과 문화가 살아 숨 쉬는 활을 만들어 사용해 왔다. 그러므로 활 축제는 세계인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좋은 축제의 소재라고 할 수 있다. 게다가 우리민족의 활, 국궁(國弓)은 세계의 활과 견주어 전혀 손색이 없는 우수한 민족문화이다. 우리민족을 동방에 큰 활을 사용하는 민족이라는 의미에서 동이족(東夷族)이라 일컬었다는 사실에서도 알 수 있듯이, 국궁은 민족문화의 원형이라고 하겠다. 우리의 활은 물소의 뿔과 뽕나무, 버드나무, 대나무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든 각궁(角弓)이기 때문이다. 특히 500M를 날릴 수 있는 애기살(片箭)은 임진왜란 당시 조총에 대항해 위력을 발휘한 조선의 비밀병기였다. 이 외에도 우리나라는 다양한 활을 만들었는데, 신라 문문왕 때 무인 구진천(仇珍川)은 천보나 쏠 수 있는 천보노(千步弩)를 개발하기도 했다.

더구나 국궁은 선비들이 호연지기(浩然之氣)를 기르고 심신을 수양하던 마음공부의 수단이었다. 선비들은 덕성과 인격을 연마하기 위해서 예(禮예절), 악(樂음악), 사(射활쏘기), 어(御말타기), 서(書글쓰기), 수(數셈하기) 등 육예(六藝)를 수련했다. 활쏘기는 자신을 성찰하고(反求儲己) 혼란스러운 마음을 하나로 집중하여(主一無適) 마음의 평정심을 회복하는 중요한 수양의 방편이었다. 이것은 국궁수련에 있어서 반드시 지켜야 할 가르침이었던 <국궁구계훈(國弓九戒訓)>에 잘 드러나 있다. 인애덕행(仁愛德行, 어진마음과 덕행을 길러라), 성실겸손(誠實謙遜성실하고 겸손하여라), 자중절조(自重節操 스스로 신중하고 절조를 지켜라), 예의엄수(禮儀嚴守예의를 엄격히 지킨다) 염직과감(廉直果敢,겸손하고 과감히 행하라), 습사무언(習射無言활을 낼 때에는 침묵을 지켜라), 정심정기(正心正己 마음과 몸을 바르게 하라), 불원승자(不怨勝者 이긴자를 원망하지 말라), 막만타궁(莫灣他弓 남의 활을 당기지 말라) 등은 국궁의 교육적 가치를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

이렇게 우수한 국궁을 세계에 알리고 세계의 다양한 활 문화를 소개하는 인류문화의 대향연이 경북의 작은 도시 예천군에서 펼친다는 사실하나만으로도 장안의 화제거리가 되기에 충분했다. 예천군에서는 스포츠로서의 활이 아니라, 활이 갖는 신화성이나 문화적 가치에 주목하며서 세계 활 축제를 준비했다고 한다. 그래서 전문가들의 대회가 아니라, 대중들이 즐기고 참여하는 축제를 통해서 세계 활 문화의 다양성을 녹여내고자 했다고 한다. 이번 축제에는 세계활전시, 국궁양국체험장, 국궁서바이벌, 예천과 부탄의 활문화교류를 위한 워크숍, 세계 12개국 활쏘기 시연과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선보였다. 이러한 예천군의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물론 진정으로 세계인이 향유할 수 있는 세계적 축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보완해야 할 점도 있어 보인다. 우선, 국궁이 추구하는 자기수양의 의미를 부각시킬 필요가 있다. 이번 축제에서는 대중참여라는 측면에서 활의 놀이성에 초점을 맞추어 활이 가지는 교육문화사적 측면의 프로그램이 부족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특히 국궁의 우수성과 교육적 가치를 소개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이 부족했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이다.

하지만 활이 갖는 인류문화사적 가치로 보았을 때, 예천 세계 활 축제는 무한한 성장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소음과 술판으로 얼룩진 우리의 지역축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분명히 보여 준 축제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