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완역 군사학의 고전 '전쟁론'
원전 완역 군사학의 고전 '전쟁론'
  • 김덕룡
  • 승인 2009.10.17 11: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제비츠(1780~1831)의 고전 '전쟁론'이 독일어 원전을 바탕으로 우리말로 완역·출간됐다.

영어판이나 일어판의 중역(重譯)이 아니라 원전이 완역되기는 처음이다.

'전쟁론'은 프로이센 태생 장군 카알 폰 클라우제비츠가 당시 유행한 실전 이론을 비판하고 인간의 정신과 철학까지 고려한 전쟁이론을 세운 책이다.

1832년 나온 원전 1권은 2006년에 번역, 출간된 데 이어 1833년과 1834년 각각 선보인 2, 3권이 이번에 모두 번역된 것이다.

'전쟁론'이 군사학의 고전으로 꼽혀온 것은 일단 내용의 충실함 때문이다.

저자는 전쟁이론부터 전략과 전술, 전투, 공격과 방어, 전쟁계획에 이르기까지 전쟁의 전반적인 요소를 살펴보면서 전쟁의 본질이 무엇인지 꼼꼼하게 살펴본다.

그는 전쟁이란 "나의 의지를 실현하기 위해 적에게 굴복을 강요하는 폭력행위"라고 정의하며 "전쟁의 본질은 싸움"이라면서 병사들을 징집해 훈련하고 무기와 장비를 갖추는 모든 활동은 '준비' 활동으로 '싸움' 자체와 구분한다.

여기에다 저자는 전쟁을 인간의 감정과 정신, 현실 정치와도 연결하면서 자신의 철학을 풍성하게 펼쳐놓는다. 진정한 전쟁이론이란 적대감정, 위협, 적의 반응, 정보의 불확실성을 간파하는 재능 등을 모두 고려해야만 한다는 것.

특히 저자는 전쟁을 군사적인 판단으로만 수행해서는 안 되며, 제한된 현실과 목표, 수단을 정확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말한다.

병력과 국민, 영토, 무기 등 모든 자원을 한꺼번에 쏟아붓는 나폴레옹식 전쟁을 '절대 전쟁'으로, 그와 다른 현실적인 목적을 가진 전쟁을 '현실 전쟁'으로 부르면서 구분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특히 3권 8편에는 전쟁의 본질에 대한 클라우제비츠의 성찰이 집약돼 있는데 '전쟁은 정치의 수단이다'를 비롯해 '전쟁은 총으로 하는 외교' '외교는 말로 하는 전쟁' 등의 명구가 기록돼 있다.

출판사 관계자는 "'전쟁론'은 난해하기로 악명이 높지만 독자들이 클라우제비츠의 사상에 접근할 수 있도록 상세한 해설을 덧붙였다"고 설명했다.

갈무리. 2권 총 496쪽. 2만원. 3권 총 244쪽. 1만5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