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택 ‘횡령·공동강요’ 오늘 영장 청구
차은택 ‘횡령·공동강요’ 오늘 영장 청구
  • 승인 2016.11.09 18: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광고사 강탈 등 집중 추궁
‘국정농단’ 의혹도 조사 대상
검찰이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씨 최측근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차은택(47)씨를 9일 새벽 조사하고 돌려보낸 지 4시간여 만에 다시 소환해 강도 높게 조사했다. 검찰은 10일 차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차씨를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불러 조사했다.

차씨는 이른바 ‘비선 실세’ 논란이 확산하기 시작한 9월 말께 중국에 나가 행적이 묘연했다가 전날 밤 9시 50분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전격 귀국했다.

귀국 20여 분 뒤 차씨를 현장에서 체포한 검찰은 곧장 중앙지검으로 압송해 이날 오전 1시부터 5시 30분께까지 조사한 데 이어 4시간 반 만에 다시 불렀다.

첫 조사는 시간이 길지 않았고 차씨의 귀국 전 행적 등 기초적인 사실관계도 파악해야 했던 터라 사실상 이번 조사부터 문화예술계 비리, 국정농단 의혹 등의 규명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검찰은 우선 체포영장에 적시한 횡령·공동강요 혐의를 중심으로 추궁하고, 추가 혐의 조사도 이어갈 계획이다.

차씨는 자신이 운영하던 광고회사에서 수억원대 자금을 횡령하고, 옛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 지분 강탈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안과 관련해서는 그가 ‘대부’로 생각한다는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앞서 7일 밤 체포돼 이날도 검찰청사에 나와 조사를 받았다.

이외에 차씨가 최순실씨 주재로 국정을 논의한 ‘비선 모임’의 핵심멤버로 활동했다는 주장도 나오는 등 이른바 ‘국정농단’ 의혹도 조사 대상으로 거론된다.

검찰은 이날 체포 시한이 만료되는 송 전 원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차씨의 구속영장은 10일께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차씨는 좀 더 조사를 해봐야 한다. 혐의에 대해서는 계속 추가로 보고 있다”면서 “구속영장 청구는 내일(10일)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광고감독 출신인 차씨는 현 정부 대통령 소속 문화융성위원회 위원(2014년),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장(2015년) 등을 역임하며 문화계 유력 인사로 갑작스럽게 부상했다. 최씨의 영향력을 등에 업은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그가 2019년까지 총 7천억원대 예산이 책정된 문화창조융합벨트 등 정부 사업을 사실상 독식하고 자신이 실소유한 광고업체를 통해 대기업·공공기관 광고를 쓸어담는 등 불법·편법으로 사익을 챙겼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