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리스크 최소화’ TF 구성…대미정책 기조 유지
‘트럼프 리스크 최소화’ TF 구성…대미정책 기조 유지
  • 강성규
  • 승인 2016.11.09 1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긴급회의 소집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

한미 FTA 압박 커질 듯

분야별 대응전략 마련키로
/news/photo/first/201611/img_211285_1.jpg"美대선결과가미치는영향은/news/photo/first/201611/img_211285_1.jpg"
‘美 대선 결과가 미치는 영향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부처 장관들이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과의 ‘美 대선 결과가 한국 경제·외교·안보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방향’ 당정협의에서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는 ‘대이변’이 일어나자 정부와 청와대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안보·외교·경제 등 각 분야에서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기울이며 대응책 논의에 나섰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9일 오후 트럼프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자 긴급 당정협의회를 소집했다. 이 자리에서 당정은 분야별 범정부적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트럼프 당선이 끼칠 파장을 점검하고 대응전략을 논의키로 했다. 또한 트럼프 당선에 대한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스크포스를 당분간 24시간 상시운영키로 했다. 새누리당 또한 별도 TF를 조직해 정부와 긴밀히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한 압박이 일시적으로 상당히 커질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당정은 또 트럼프 진영에 우리 정부 및 정치권의 인맥이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이를 보완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도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미국 대선 결과가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향후 방안을 논의했으며, 새누리당 지도부도 미 대선 관련 안건 논의를 위한 긴급 최고위를 소집했다.

당정청은 선거과정에서부터 ‘보호무역’, ‘주한미군 방위분담금 축소’ ‘대북강경외교’ 등을 공언해온 트럼프 당선으로 경제·안보 분야 등에서 일시적 ‘타격’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면서도 한·미동맹 등 현재의 대미정책기조는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어느 후보가 당선되든 차기 미국 정부도 대북 압박과 한미 동맹 위주의 정책 기조를 유지해나갈 것”으로 전망하면서, 차기 미 대통령 인수위의 외교안보팀과 접촉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 평화를 위해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김광림 정책위의장도 “한·미 동맹, 대북 정책 등에서 큰 방향은 그대로 갈 것”이라면서 “방위비 분담 문제에 대해 압박이 거세지겠지만 트럼프 당선자가 이에 대한 공부를 통해 이해를 하게 되면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