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 터널공사, 안전규정 무시하고 발파
군위 터널공사, 안전규정 무시하고 발파
  • 대구신문
  • 승인 2016.12.21 1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 복선전철 공사 구간

현장인력 대피 없이 발파 강행

작업하던 트럭기사 고막 부상

현장소장 “부상은 기사 과실”

근로자들 경찰에 수사 의뢰
군위발파현장사진
도담~영천간 중앙선 복선전철 터널공사현장 입구. 이 현장에서 지난 19일 안전을 무시하고 발파해 현장에 있던 덤프 트럭 기사가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하고 포스코건설이 시공중인 도담~영천간 중앙선 복선전철 제11공구노반공사 터널공사구간에서 화약 발파작업 중 인부가 다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고 있다.

지난 19일 오후 3시께 군위군 고로면 화북2리 터널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덤프트럭 기사 A씨(62)는 갑작스런 발파로 인한 충격으로 고막에 이상 증세를 호소했다.

이 사고로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동료 덤프트럭 기사들은 “화약발파 작업을 할 경우, 터널 내에는 화약을 취급하는 최소한의 인력과 안전요원을 제외하고 모두가 대피 해야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현장을 책임지는 관리자들은 최소한의 안전조치는 커녕, 지급한 무전기로 발파 연락을 받으면 귀마개를 하라는 것이 고작이었다”고 불만을 쏟아냈다.

하지만 터널굴착 공사가 한창인 이 현장은 안전과 관련한 규정을 무시함에 따라, 지난 7월에도 비슷한 사고가 발생해 덤프트럭기사가 일을 그만두는 등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소소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현장 관계자는 “현장에 투입되는 장비 기사들에게 안전장비로 귀마개와 무전기를 지급한다”면서 ”A씨의 경우 당일 무전기를 소지하지 않고 현장에 들어간 탓에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장에 투입되는 덤프트럭기사들은“무전이 안되면 통제관이 발파를 하지 않고 연락이 될 때가지 기다려야 하는 것이 수칙”이라며“안전조치를 무시한 결과”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이 같은 현상은 장비 기사들이 발파작업이 진행되는 동안 현장을 벗어나 안전지대에 머물다 다시 되돌아오는 데 소요되는 시간을 아끼기 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안전불감증이 심각한 상태다..

한편, 덤프트럭기사 들은 21일 군위경찰서에 산업안전보건법과 화약류관리법 등 법규에 따라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지 수사를 의뢰했다. 의성=김병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