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 한걸음에 누린다”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 한걸음에 누린다”
  • 윤정
  • 승인 2019.03.2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
도시철도 3호선 팔거역 인접
학교·쇼핑·문화시설도 풍부
62㎡·84㎡ 234가구 내달 분양
강북태왕아너스더퍼스트-투시도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 투시도. 태왕 제공

도심생활의 가장 큰 장점은 편리함이다. 바쁜 생활 속에서도 삶의 질을 놓치지 않으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집 근처에서 교통·교육·쇼핑·문화·여가 등 모든 생활을 해결하는 올인빌(All in Vill) 트렌드가 대세가 되고 있다.

게다가 단순히 주변에 풍부한 인프라가 있는 것만이 아닌 모든 것을 걸어서 누릴 수 있는 단지는 이른바 올인워크(All in Walk) 아파트로 불리며 실수요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분양시장에서 변함없는 흥행보증수표는 역세권이다. 여기에다 초등학교를 품은 ‘초품아’ 입지, 숲이나 수변공원 등의 자연환경, 대형마트 몰세권 등 어느 한 가지가 아닌 부동산 가치를 높이는 요소가 많을수록 주거 편의성은 높아진다.

대구의 대표적인 부도심인 북구 칠곡지구는 통칭 강북으로 불리며 모든 생활인프라가 완벽하게 갖춰진 자족도시로 인정받고 있다.

이 지역은 우스갯소리로 ‘한 번 들어간 사람은 나오지 않는다’라는 말이 나올 만큼 교통·생활· 교육·문화시설이 풍부하다. 특히 도시철도 3호선과 국우터널 무료화의 최대 수혜지로 꼽히는 칠곡 3지구는 우수한 정주여건의 원스톱라이프로 아파트 시세 또한 주변보다 높게 형성되고 있다.

이 지역에 지역 건설명가 ㈜태왕이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가 4월중 분양에 들어간다. 북구 읍내동 891번지 일원에 들어설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는 꼭 필요한 모든 것을 걸어서 누리는 입지로 실수요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도시철도 3호선 팔거역을 도보로 누리는 역세권 입지도 자랑한다. 역세권 아파트는 프리미엄이 우수하고 불황에도 시세의 영향이 없어 분양시장의 블루칩으로 불린다. 특히 팔거역은 3호선 라인 중에서도 이용객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단지가 초등학교 바로 앞에 위치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최근 엄마들 사이에서 가까운 초등학교가 아파트 선호입지 1순위로 꼽힌다.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는 칠곡초가 단지 바로 앞에 있어 초학세권 프리미엄을 누릴 전망이다. 여기에다 인근에 교동초·교동중도 도보거리에 있다.

쇼핑, 문화시설도 풍부하다. 도보거리에 홈플러스 칠곡점과 칠곡시장이 위치해 있으며 주변에 롯데하이마트·전자랜드·CGV·메가박스·롯데시네마·세븐밸리·북구어울아트센터 등 없는 게 없을 정도다.

이밖에도 다양한 운동시설과 잘 정비된 환경으로 주민들의 즐겨찾는 팔거천 수변공원도 도보로 누릴 수 있으며 구수산과 구수산도서관도 바로 옆에 위치한다.

지역의 부동산 전문가는 “역세권과 대형마트, 수변공원, 바로 앞 초등학교를 갖춘 위치는 희소성이 높다”며 “걸어서 누리는 올인워크 입지에 강북지역 첫 태왕의 아너스의 브랜드 프리미엄까지 더해져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강북 태왕아너스 더퍼스트’는 62㎡·84㎡ 총 234가구로 구성되며 분양을 위한 모델하우스는 달서구 장기동 119-8번지에 4월 중 오픈할 계획이다. 북구 태전동 1063번지 칠곡네거리 인근에도 강북 분양홍보관이 마련된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