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 경쟁률 12.81대 1
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 경쟁률 12.81대 1
  • 윤정
  • 승인 2019.03.31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당첨자 발표 15~17일 계약
중도금 60% 전액 무이자 혜택
인공지능 AI 아파트로 큰 주목
태왕 오피스텔 문의도 급증
전용규모 50㎡ 신혼부부에 인기
청약통장 상관 없이 신청 가능
성당태왕아너스메트로투시도
‘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 투시도. 태왕 제공

3월에도 대구 도심 역세권 1순위 마감이 이어지고 있다. 태왕이 달서구 성당동 223-8번지 일원에 공급한 ‘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가 아파트 1순위 청약 접수에서 평균 12.81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평형 1순위 마감했다.

28일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이날 실시한 ‘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 아파트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174가구 모집에 총 2천229건이 접수되면서 평균 12.8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84㎡A형이 83가구 모집에 1천217건이 접수해 14.66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으며 84㎡B의 경우 91가구 모집에 1천12건이 접수해 11.12대 1을 기록했다.

아파트는 오는 4일 당첨자 발표를 걸쳐 15일부터 17일까지 정당계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수요자들의 초기 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계약금 10% 정액제와 중도금 60% 전액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6개월 후 전매가능하다.

분양관계자는 “평면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 A,B타입에 골고루 접수됐다”며 “투자허수 없는 실수요자 중심의 청약분위기에 합리적인 분양가와 중도금무이자 등의 분양조건까지 실수요자에게 유리해 성공적인 계약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단지는 성당동 유일한 지하철역인 서부정류장역 초역세권인데다 도심에서는 만나기 어려운 와이드 84㎡라는 점이 방문객들의 큰 호평을 받았다. 특히 넓은 주방과 팬트리, 안방 워크인드레스룸 등 수납특화에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LG U+ 기반의 첨단ICT 솔루션 AI스마트홈 시스템을 적용한 인공지능아파트로 음성인식이 가능한 AI스피커를 제공해 인공지능 ICT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첨단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최근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주거용 오피스텔에 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 오피스텔 청약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 오피스텔은 지하철역과 관문시장을 코앞에 두고 있는 전용 50㎡ 규모로 신혼부부나 자녀 출가후 노부부 주거용으로 딱 좋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오피스텔 청약은 만19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개인 또는 법인)이면 거주지역, 주택소유여부, 청약통장유무, 세대주여부에 관계없이 누구나 청약할 수 있으며 1일까지 모델하우스에서 청약접수 한다.

분양전문가는 “‘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는 초역세권에 아파트와 주거용 오피스텔까지 실수요자의 욕구를 모두 충족시킨 제품으로 경기와 시장상황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으며 매우 안정적인 가치를 확보할 수 있는 요건을 잘 갖췄다”며 조기완판을 전망했다.

‘성당 태왕아너스 메트로’는 지하2층·지상33층 3개동 규모로 아파트 84㎡ 222가구, 오피스텔 50㎡ 71실 등 총 293가구로 구성된다. 모델하우스는 달서구 장기동 119번지에 성황리 공개중이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