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급 당한 조국 딸, 내리 6번 장학금”
“유급 당한 조국 딸, 내리 6번 장학금”
  • 윤정
  • 승인 2019.08.1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도덕적 해이 넘어
다른 학생 장학금 뺏은 셈”
장학금 지급 의전원 교수
부산의료원장 영전 의혹도
곽상도 의원
곽상도 의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서 성적 미달로 두 번이나 유급 했음에도 6학기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 사진)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의전원에서 성적 미달로 2차례 유급했음에도 6학기에 걸쳐 장학금을 수령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교육위원회 소속인 곽 의원이 부산대학교로부터 제출받은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및 유급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한 조 후보자의 딸은 2016~2018년까지 매 학기 200만원씩 총 1천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그러나 조 후보자의 딸이 성적 미달로 두 차례에 걸쳐 낙제하고도 장학금을 계속 받았다는 것이다. 곽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1학기 3과목 낙제, 2018년 2학기 1과목 낙제로 유급을 받았다. 유급을 받으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한다.

소천장학회는 부산대 의전원 소속 A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로 부친의 호를 따서 만든 장학회다. 2015년부터 A교수는 12회에 걸쳐 7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조 후보자의 딸에게만 유일하게 연속해서 최고액으로 장학금을 지급했다. 조 후보자의 딸을 제외한 6명에게는 모두 1회씩 150만원(4명), 100만원(2명)을 지급했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의 재산은 56억4천만원으로 이중 예금이 34억4천만원이나 되는 재력가”라며 “조 후보자의 딸이 일반학생은 상상할 수 없는 재력가의 자제로서 매학기 장학금을 수령한 것도 부적절한데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A교수는 올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취임했다. 2015년 양산부산대병원장을 지낸 A교수는 지난 6월 오거돈 부산시장에 의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임명됐다. 이에 대해 곽 의원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는 자신의 딸에게 매학기 장학금을 지급한 A교수의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가족 사모펀드에 5천만원을 납입한 점에 대해 “소득 활동이 거의 없는 딸이 장학금으로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자기 자녀는 외고에 보내고 남의 자식은 외고에 보내지 못하도록 하는 등 그동안 조 후보자의 언행불일치 사례가 너무 많았고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본인과 본인 일가에 대한 각종 의혹이 끊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한편 부산대는 소천장학회가 선발 기준이나 신청 공고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고 곽 의원은 전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