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무차별 홍보에 유권자 짜증
김천 무차별 홍보에 유권자 짜증
  • 김천=이상우
  • 승인 2010.03.29 2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 지방선거 입후보자들이 무작으로 보내는 휴대폰 문자로 인해 일부 유권자들이 문자메시지 공해에 시달리고 있다.

용역기관의 여론조사 전화를 비롯 휴대전화를 통한 개인 홍보문자 메시지가 폭주하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부터 예비후보 등록자는 지지호소 내용이 담긴 이메일의 대량 전송이 가능한데다 문자메시지도 5회까지 허용돼 일부 유권자들은 하루에도 수십통의 문자메시지에 시달리고 있다.

상당수의 예비후보자들은 5회 제한 규정을 지키지 않고 있어 실제 유권자들은 웬만한 스펨 메시지 수준을 훌쩍 뛰어넘는 문자메시지를 받고 있다.

문자 메시지는 언제나 어디서나 또 일시에 많은 사람에게 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후보자들이 선호하는 홍보수단이다.

일부 후보자들은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하루에도 3~4차례씩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바람에 가뜩이나 일반 스팸 메시지에 시달리는 유권자들로서는 짜증이 날 수 밖에 없다.

지좌동에 사는 주부 이모(40)씨는 “시의원에 입후보한 모 후보는 하루가 멀다하고 문자메시지를 보내와 짜증이 난다”면서 “도대체 알지도 못하는 후보자들에게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어떻게 알려졌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현행 선거법에는 등록한 예비후보자들의 경우 인터넷 이메일 전송은 가능하지만 휴대전화를 통한 문자메시지 전송은 후보자 등록 이후에는 가능하지만 그 이전에 할 경우 사전 선거운동에 해당된다.

그러나 선관위도 홍보용 전화나 문자 메시지 전송은 유권자들의 자발적인 신고가 없는 한 사실상 적발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후보자가 법의 테두리 안에서 유권자들에게 자신을 홍보하는 것은 막을 수는 없지만 컴퓨터를 이용한 문자메시지를 5회를 초과하여 전송하는 경우에는 단속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