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교육청 ‘교육비리 근절대책’ 겉돌고 있다.
경북도교육청 ‘교육비리 근절대책’ 겉돌고 있다.
  • 이종훈
  • 승인 2010.03.30 0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교육청 산하 지역교육청 공무원이 공사와 관련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되는가 하면 학부모회가 불법찬조금을 걷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도교육청의 ‘교육비리 근절대책’이 겉돌고 있다는 지적이다.

29일 대구북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산교육청 직원 안모(39)씨가 지난 26일 A초등학교 ‘그린스쿨사업공사’ 하도급업체 선정과정에서 특혜와 폐자재 사용을 묵인하는 대가로 업체 대표로부터 40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이날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조사 결과 안씨는 같은 교육청 공무원 박모(31)씨와 공모해 지난해 B초등학교 외부환경 개선 공사 설계시 누락된 비용을 보전하기 위해 C초등학교 옹벽 및 담장설치 공사의 설계내역서(공문서)를 허위로 작성하는 방법으로 교육청에 800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와 경산교육청이 시행한 다른 공사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북지부(지부장 김임곤·구미시 광평동 456-8 창평빌딩 7층)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경주시의 모 고등학교 학부모회가 앞장서서 불법찬조금을 걷고 있다는 학부모의 고발이 ‘경북교육고발창구’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고발장에는 이 학부모회 대표가 각 반의 반장·부반장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할당액만큼의 금액을 찬조하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전교조 경북지부 관계자는 “학급당 100만원이 넘는 금액이면 학교 전체로는 수천만원의 금액이 된다”며 “경북교육청은 교육비리 근절대책을 구호로 외치는데 그치지 말고 현장에서 일어나는 비리들을 조사해 단호하게 처벌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불법찬조금을 걷고 있다는 전교조 경북지부의 의혹제기에 대해 사실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교육청은 지난 23일 최근 교육계 전반의 부정·비리 발생과 관련, 교육수요자들의 우려를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특단의 ‘교육비리 근절대책’을 마련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