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찾은 38만 구름인파 ‘주홍빛 추억’
청도 찾은 38만 구름인파 ‘주홍빛 추억’
  • 박효상
  • 승인 2019.10.14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시축제 성황리 폐막
사흘간 역대 최대 관람객 방문
체험 프로그램 확대 인기 견인
청도반시축제(2)
청도반시축제.

가을을 한가득 담은 종합선물세트 같았던 2019 청도반시축제 및 청도세계코미디아트페스티벌이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역대 최대 규모의 관람객 38만명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폐막했다.

축제는 전국 지자체별 축제 개최 시기가 겹쳐져 방문객의 저조가 우려됐지만, 개막일인 금요일부터 예상을 뛰어넘는 구름인파가 몰려 청도 축제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특히 황금반시를 찾아라, 어린이 쿠킹교실, 반시플레이존 등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한 체험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고 전략적인 SNS홍보마케팅 강화, 공중파 예능프로그램 유치, 타겟층의 다변화 시도로 30~40대 젊은 부부층을 축제장으로 끌어들이면서 전 연령층이 함께하는 축제로서 청도대표축제의 역량을 한층 다졌다. 또한 톡톡한 관광택시 및 청도나들이 투어버스 운영, 청도의 도보여행 홍보 등 청도만의 문화관광 인프라구축 등의 노력이 축제 성공의 밑거름이 됐다.

‘웃음감 잡은 꼭두가족 배꼽 빠진 날’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청도세계코미디아트페스티벌은 야외공연장과 상설무대를 오가며 3일 동안 관람객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주홍빛 물결, 새바람으로 퍼지다’ 라는 주제로 펼쳐진 2019 청도반시축제는 반시와 반시가공품을 주된 재료로 사용한 요리를 선보이는 반시요리경연대회 등으로 호응을 받았다. 청도반시를 홍보하고 반시를 직접 맛보고 구매할 수 있는 반시마켓, 반시가공품 및 농특산물판매장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축제 기간 내내 이어졌다. 가사에 반시를 포함하여 개사해 부르는 이색가요제, 황금반시를 찾아라 등 특별프로그램과 각종 참여형 프로그램이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이 밖에도 반시품평회, 감물염색패션쇼, 감물염색 및 우리꽃야생화 전시, 다문화체험교실, 이동생태체험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축제장 곳곳을 주홍빛 물결로 가득 채웠으며, 폐막식에서는 인기 가수 다비치과 노라조의 축하 무대로 화려하게 장식했다.

청도=박효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