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공항 이전지 선정 방식, 군위·의성 주민이 결정한다
통합공항 이전지 선정 방식, 군위·의성 주민이 결정한다
  • 김종현
  • 승인 2019.10.31 21:40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론화위 구성 월말까지 결론
내달 주민투표 절차 들어갈 듯
대구공항.
대구공항.

 

군위와 의성간에 주민투표 방식을 두고 논란을 빚어온 가운데 군공항이전 후보지를 결정하기 위한 주민투표 방식을 군위와 의성 군민들이 주민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결정하게 됐다.

대구시와 경상북도, 국방부, 군위와 의성군은 10월 30일 대구시에서 관계자 회의를 갖고 국방부에서 제시한 이전 후보지 선정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국방부는 대구시가 다양한 방안을 마련했으나 군위와 의성간 합의가 되지 않고 이전부지 선정기준은 주민투표 방식으로 하기로 돼 있으므로 주민이 참여하는 공론화를 통한 투표방식으로 사업추진의 돌파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주관기관을 선정해 군위와 의성 군민 100명에서 200명 정도를 뽑아 2박 3일 정도 숙의기간을 거치면서 주민투표 방식을 마련한 뒤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 권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한달 이내에 2박 3일 합숙을 포함해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민참여단 표본을 표출한 뒤 숙의 및 설문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시민 참여단은 군위군민과 의성군민 중 지역, 연령, 성별을 고려해 무작위로 표본추출한다는 것이 국방부 설명이다.

대구시 김진상 통합신공항추진 본부장은 “이달 말까지 공론화위원회가 주민투표 방식을 지역별로 1인 1표제로 할 것인지 2표제로 할 것인지 결정하면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최종 결정할 것”이라며 “다음달에는 주민투표 절차에 들어가 연말까지 주민투표를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전지 선정 투표방식에 대해 국방부가 공론화위원회라는 군공항이전 관련 초유의 카드를 꺼냄에 따라 지역사회의 갈등을 막고 올해 안에 이전 후보지가 결정될 수 있을 지 군공항이전사업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보통 2019-11-05 09:44:51
우보주위는 군위군수를 비롯한 지역 유지들과 대구정치인들이
땅을 엄청 마련해 놨으니 공항유치하려 발악을 해요.
하지만 우보반대하는 군위군민들이 상당하기 때문에 우보 가망이 없어지자
군위군수님은 정상적인 투표로는 의성을 이길 수 없다시면서
국방부, 대구시장님과 짜고 100명씩인 시민참여단 구성방법에 조작을 부리고
교육을 유리하게 해서 투표를 통해 국방부안이 채택되도록 하겠다는 소문이
군위읍내에도 쫙 퍼졌습니다.
신문에서도 국방부의 조작방법을 자세하게 제시해서 소문에 놀랐답니다.
국방부가 이런 조작을 통해 의성이 참패하도록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의성군민들이 가만히 참고 있을까요?
군위군은 의성을 100% 잡았다면서 기뻐하며 지금 표정 관리 중.
군위읍내에 나가서 소문이 어떤지 잘 들어봐요.

소보면민일동 2019-11-02 08:10:00
소보면은 진정으로 소보공항을 원하며
주민투표를 해보면 소보인의 마음을 알 겁니다.
김영만군수의 억압으로 겉으로 말은 안 하지만
마음속으로는 소보/비안공동후보지를 밀겠답니다.
상생과 번영의 기틀을 확실하게 마련합시다.
소보면민 전체는 소보공항을 원하지 우보는 절대 반대합니다
4자 합의대로 국방부는 진행을 해 주시면 됩니다.
4자합의가 이번에 틀어지면 공항은 영영 물건너 갑니다.
소보면민의 뜻에 반하는 현수막을 왜 쳐 놓습니까?
김영만 군수는 소보면에 붙은 우보공항 현수막을 모두 철거하세요.

소보면 정태섭 2019-11-02 08:08:56
예전부터 김영만군수는 대구공항이전에 관한 모든 권한을
권영진 대구시장한테 일임한다고 외쳐왔다.
그런데 말과는 달리 김영만군수는 대구시장한테 일임하지 않고 있다.
말바꾸기와 배신의 역사뿐인 김영만군수는 조금도 믿을 수 없는 인물이다.
자기 말에 책임지지 않는 사람의 입은 공업용 미싱으로 단단히 꿰매놓아야
할 것이고 주둥이에다 재갈을 물려 놔야 맞다.
공동후보지로 이전지를 확정짓고 마무리 가즈아!

우보면 미성리 2019-11-02 08:08:14
우보에 공항들어오면 군위사람들 다 죽는다
소음으로 사람들 다 죽어나가
군수가 부자맨들어 준다고?
변두리에 공항와야
우리군위가 부자도 되고 조용하게 잘 살아갈 수 있다.
소음 견딜 방법 있으면 말해 봐라.
무슨 수로 소음 참을건지.
시끄러워서 다 죽는다
우보는 절대 반대다.
주위 산성,효령,부계,의흥면 ,
군위읍내 사람들도 반대가 더 많더라.

군위읍 신동수 2019-11-02 08:07:34
김영만군수가 우보 홍보하려고 부채도 만들어 돌리고,
마스크도 만들어 돌리고, 걷기대회도 하고, 음악회도 하고,
경품행사 등 혈세를 마구 쏟아부으면서 온갖 행사를 요란하게
벌이고 있지만
정작 현실은 정반대로 흘러가네.
우보반대 주민들의 수는 하루가 다르게 늘어가기만 한다.
되지도 않을 우보를 들먹이면서 왜 군위군민들만 피곤하게 하는 거지?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