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 ‘군공항 공청회’ 주민 600명 북적 “실질적 지원책 마련해달라”
군위 ‘군공항 공청회’ 주민 600명 북적 “실질적 지원책 마련해달라”
  • 김병태
  • 승인 2019.12.05 21:45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보에는 반대표를 확실하게 2019-12-06 09:20:00
뇌물로 받은 돈, 측근들에 일감 몰아주기 해주고 받아 먹은 돈,
어중이 떠중이 과장으로 진급시켜주고 챙긴 돈, 각종 관급공사에
받아 먹은 돈, 인허가에 받은 돈, 보조금 비리, 친인척들 비리,
이리 해먹고 저리 해먹고 배터지게 꺼~억 잘 먹었었지.
꼬리가 길면 밟힌다고 감옥에서 10년간 썩게 생겼으니 얼마나 원통할까?
자업자득, 인과응보지 뭐.
반성 많이 하라고 감방 보냈는데
면장들은 동네 이장들을 동원하여
주민들에게 탄원서 받으라고 동원시키고
지금 군위에서는 땅이 덜덜 떨리는 느낌이다.
김영만이 무서워서 떨고 있는 님들이 많았는데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도 놀란다고 눈치보고 있는데
이번에 구속됐으니 10년 이상 감옥에서 못 나오는기
확실하지요? 암요. 걱정은 붙들어 매시라요.
아! 쥐구멍에도 햇볕들 날 있다고 다들 만세다 만세.

우보에는 확실하게 반대표를 2019-12-06 09:19:02
우보는 중앙부분이라 군위군 전체 사람잡는 소음피해 극심하니 반대!
소보는 변두리지역이라 소음피해는 최소화되고 사람살기 좋아지니 찬성이요!

우보 235m 산꼭대기에 공항? 2019-12-06 09:18:23
우보악산 235m 험산 위에다 공항은 무슨 공항인가요?
공항은 주위에 개발시킬 광활한 땅 확보가 필연적인데
우보는 좁은 협곡에다 손바닥만한 땅에 뭘 어떻게 한다는 말인가요?
위험하긴 오죽합니까?
게다가 지역연계발전은 불가능한데 사방이 꽉 막힌 산골짜기는
그 무엇도 개발시키기에 부적당합니다.
대구경북의 거점관문공항은 소보/비안공동후보지처럼
주위에 높은 산이 없고 140m의 나지막한 야산 위에
건설하는 것이 필연적입니다.
사통팔달의 지형에 사방에 광활한 토지가 확보되어 있으니
관련시설과 산업단지 등 그 어떤 토지수요도 충당할 수 있어야
최적합지공항이라는 이름표를 달지 않겠어요?

군위읍민 2019-12-06 09:17:30
군위군민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강제로 우보를 강요하는 짓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소보를 좋아하면 소보를 , 우보를 좋아하면 우보를 찍어야 합니다.
소보는 찍지 못하게 하고 왜 강제로 우보를 찍으라고 강요합니까?
우보에 공항오면 군위군민들은 소음때문에 죽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군공항의 소음피해를 왜 우리가 입어야 합니까?

우보 달산리 235m 고지공항 부적격 2019-12-06 08:48:01
아래 글처럼 우보 달산리 공항후보지는 대형여객기와 F15전투기가 군위읍과 소보면 방향으로
떠오르게 됩니다.
전 지구상에서 두번째(첫번째는 F22) 항공기 소음이 큰 F15전투기는 활주로에서 떠올라
상승고도를 높일 때 가장 높은 추력을 내게 되며, 이륙상승 시 그 소음이 최대치에 이르게 됩니다.
이는 바로 떠오르는 방향에 놓인 군위읍과 소보면 및 효령면 등이 전투기나 항공기의 소음바다가 되는 것으로서,
군위읍 주민분들과 소보면민, 효령면민들께서는 우보 달산리 후보지에 대해 적극 반대하셔야 합니다 !
아울러 의성군과 소보,비안 통합신공항 유치위원회는 마지막 전력을 다하셔서,
군위읍 주민분들과 소보면민, 효령면민들에게
위와 같은 실상을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널리널리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