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앞길에 드리운 또다른 먹구름
통합신공항 앞길에 드리운 또다른 먹구름
  • 승인 2019.12.09 21:20
  • 댓글 8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대세는소보/비안으로완전기울었네!! 2019-12-13 18:33:44
이제 대구시청과 함께
영남일보, 대구신문 등 대구지역지가
주민투표를 앞두고 겁박성 논조를 드러내는 걸 보니
공항이전 주민투표 판세가 소보비안공동후보지로
기울어진 듯 합니다 !
실제 군위읍, 소보면, 산성면 주민들의
우보후보지 반대여론이 매우 확산되고 있어
주민투표 판세가 소보비안공동후보지로 기울어졌다는
여론이 군위에서도 팽배합니다.
위에 언급한 군위읍, 소보면, 산성면 주민들의
우보후보지 반대여론은 군위군청 관계자가
언급한 팩트입니다 !
뿐만 아니라, 군위읍과 소보면에서 그 지역 오피니언 리더들 및
군위군수를 추종했던 많은 사람들이 소보/비안 적극 유치운동 및 지지자로
돌아섰다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하등 위축되거나 겁박당하지 말고
소보/비안 후보지로 잘 마무리해 나가시길 바랍니다 !

전군수 친인척 독버섯들 2019-12-12 21:36:59
전 군수 친인척 우보잔당 독버섯들
아들,딸,사위,조카,처남 등
(boj0808, sysm, omega, ab24 등)
세상이 완전히 바뀐 줄도 모르고
아직도 영만이 위세를 믿고 우보개꿈 꾸는구나!
영만이는 출타중이 아니라 10년 이상
감옥살이 하러 갔잖아.
우보~우보 그렇게 외쳐대더니 우보운명과
영만이 운명도 계속된 나쁜 짓 들통에 휙 사라져 버리네.
하기야 영만이 있을 때도 우보는 전혀 불가능했잖아.
우보잔당 친인척 독버섯들아, 우보개꿈은 접거라.
이리해도 안 되고 저리해도 안 된다는 사실이 증명됐잖아.
민심과 천심도 악인들이 꿈꾸는 우보를 완전히 버렸단다.
착하게 살아야 복을 받지.

군위군민 2019-12-12 21:34:27
군위공무원들은 우보공항은 가망없는 짓이고 오히려 소보가 되기를 바란다
출근하면 우보발광때문에 각면으로 가서 거짓말로 우보를 선전해야한다
지겹다 !! 김영만이 땅사놓은 우보로 유치할려고 하지만 군청직원들은 싫어한다.
더러운 뇌물받는 김영만이 땅 사놓은 우보에 왜 공항이전을 도와줘야하나?
2억원 이상 뇌물 받고 교도소 감빵가서 10년 이상 살다 나올 더러운 인간을 ~~
군위군청 직원들은 몸서리친다. 어중이 떠중이 돈받고 과장승진시켜주고
뇌물 안쓰면 승진도 안되는 돈없는 쫄따구들은 1월21일까지 죽을맛이다
김영만은 군위군수아니죠? 군위군민들을 위해서 사심을 버리세요
군민들도다알고 직원들도 다알고 교도소에서 10년형 산다해요.
군청직원들 선물들고 마을회관이고 모임장소에 제발 찾아다니지마세요
군위사람들 싫어해요

군위군민 2019-12-12 19:24:33
의성곰무원들이 의성공항이고 뭐고간에 빨리 결정되기를바란다
출근하면 오늘도 소보비안공항유치
때문에 또 각면으로 나가서 면민들에게 비안공항을 선전해야한다
지겹다 !! 군수고향비안을 비안공항이전할려고 하지만 직원들은 말이많다
군수고향에 공항이전도 밀어줘야하나?
군수임기 얼마남았다고 ~~
직원들은 몸서리난단다 곧있을 인사이동때문에 싫은내색하지못하고
오늘도 내일도 1월21일까지 죽을맛보고 살아야한다
군수님 진정 의성군수맞나요 의성군민들을 위해서 사심을 버리세요
군민들도다알고 직원 들도 다알고 고향으로 돌아갈날 머지않았네요
귤1박스씩 사들고 마을회관이고 모임장소에 제발 찾아다니지마세요
의성사람들 돌아서서 욕합니다

우보는 갈수록 암운만... 2019-12-12 17:34:23
우보에 암운이 끼어 더 어두워졌다는 소식이네요
우보소리 그 동안 너무 지겨웠어요.
너도나도 우보지겨워 죽겠다는 소리뿐...
군청에서 시도 때도 없이 우보행사에 강제로 나오라고 해서
마을마다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랍니다.
강제로 왜 불러내는지 모르겠어요. 이 추위에 손발 시렵고
감시의 눈 때문에 나가고는 있지만 불만이 참 많답니다.
자발적으로 참여하면 좋은데
군위군청은 강압적으로 입을 막게 하고 우리가 노예로 보이나?
역겨운 우보소리 어서 사라졌으면...
주민들의 마음도 소보로 자연스럽게 옮겨가고 있어요.
우보는 소음피해 때문에 우리 군민들 반대가 늘어나고 있어요.
안 될 거예요.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