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찰기 연일 한반도 상공 비행
美정찰기 연일 한반도 상공 비행
  • 승인 2019.12.1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추가 시험·도발 등 감시 강화
미국과 북한의 ‘강 대 강’ 대치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미군 정찰기가 연일 수도권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북한의 동창리 ‘중대한 시험’ 이후 미군이 추가 시험과 도발 동향 등을 살피기 위해 대북 감시활동을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의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가 한반도 상공 3만3천피트(1만58.4m)를 비행했다.

E-8C는 지난달 27일과 이달 3일에도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E-8C는 폭 44.2m, 길이 46.6m, 높이 12.9m로 순항속도는 마하 0.8이다. 한 번 비행하면 9∼11시간가량 체공할 수 있고, 항속거리는 9천270㎞에 이른다.

통합 감시 및 목표공격 레이더 시스템 등을 탑재한 E-8C는 고도 9∼12㎞ 상공에서 북한군의 미사일기지, 야전군의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등 지상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에는 미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가 경기도 남부 상공 3만1천피트(9천448.8m)를 비행했다.

지난달 28일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발사 이후 미군 정찰기의 한반도 비행이 늘어나고 있다.

이달 6일에는 RC-135V가 경기도 상공을, RC-135S가 동해 상공을 비행했다.

지난달 30일과 28일에는 드래건 레이디(U-2S)와 EP-3E 정찰기 등이 한반도 상공으로 출동했다.

미군이 정찰기의 위치 식별 장치를 의도적으로 켜놓고 비행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북 감시 활동이 강화됐다는 점을 보여주며 북한을 군사적으로 압박하고, 무력 도발에 대한 경고를 보내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