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파 탄 ‘청송백자 달항아리’ 30분만에 완판
전파 탄 ‘청송백자 달항아리’ 30분만에 완판
  • 윤성균
  • 승인 2020.01.07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홈쇼핑 설특집 방송 출품
도석으로 빚은 세계적 공예품
론칭 행사로 150점 전량 매진
유네스코 선정 세계지질공원
사과 소개로 ‘홍보 시너지’도
청송백자-현대홈쇼핑설특집방송
청송백자 달항아리.

청송군이 지난 4일 현대홈쇼핑을 통해 설특집 방송으로 진행한 ‘청송백자 달항아리 런칭’ 행사에서 한정수량으로 출품한 150점이 전량 매진되는 인기를 끌었다.

새해 특집으로 기획된 이번 방송에서는 청송백자 달항아리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인 청송군의 깨끗한 자연환경과 청송사과 등을 동시에 소개해 홍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함으로써, 준비한 청송백자 달항아리 150점이 방송 30분만에 전량 매진을 기록했다.

방송에 선보인 ‘청송백자 달항아리’는 500년 전통 청송백자의 마지막 기능보유자인 고(故) 고만경 옹(1930년~2018년)의 최고 전수자가 혼신의 힘을 쏟아 빚어낸 수공예 작품으로, 최대 지름 35cm 크기와 41cm 크기 두 종류가 특별 제작됐다.

특히 조선백자의 상징이자 세계적인 공예미술품으로 백자 달항아리는 흙이 아닌 ‘도석’이라는 흰돌을 빻아서 빚어내는 청송백자만의 고풍스러우면서도 따뜻한 미백색을 가미해 전통백자의 가치와 함께 현대적 감성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청송백자는 국내 최고 청정지역이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된 청송군에서만 산출되는 ‘청송도석’이라는 백색의 돌을 빻아 백자를 빚어내는 특별한 전통방식을 계승해오고 있다.

이 도석은 먼 옛날 화산폭발로 쌓였던 화산재가 1억년이라는 오랜 시간동안 자연에 순응하면서 탄생한 고귀한 자연의 선물로, 청송백자를 ‘자연이 빚은 그릇’이라고 부르는 이유이기도 하다.

청송=윤성균기자 ysk@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