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디자이너 꿈 이루세요…GS리테일 등 인재 모집
정규직 디자이너 꿈 이루세요…GS리테일 등 인재 모집
  • 김주오
  • 승인 2020.01.28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 전문 취업포털 사이트 디자이너잡에서 취준생 디자이너들을 위해 일하기 좋은 기업을 모아 채용정보를 공개했다.

올해 1월인만큼 많은 디자이너 분야의 취준생들이 지원할 예정이다. ㈜세한테크·블리스트·라인프렌즈·㈜GS리테일·㈜에떼르·㈜배럴즈에서 신입 및 경력 인재를 모집한다.

◇ ㈜세한테크에서 정규직을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온라인광고 디자이너 채용 분야이며 디자이너잡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31일까지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디자이너잡 온라인 이력서(https://www.designerjob.co.kr/에 회원가입해 등록된 이력서), 자기소개서를 제출해야 한다.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 면접으로 진행되며 자격요건은 해당 경력 1년 이상이다.

◇ 블리스트에서 정규직을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패션 콘텐츠 디자이너 채용 분야이며 디자이너잡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31일까지 지원하면 된다. 전형 절차는 △ 서류전형 △ 임원 면접 △ 2차 실무 면접 △ 최종합격으로 진행되며 면접 일정은 서류 합격자에 한하여 개별적으로 통보된다.

제출서류는 디자이너잡 온라인 이력서(https://www.designerjob.co.kr/에 회원가입해 등록된 이력서), 자기소개서, 경력기술서, 경력증명서, 포트폴리오를 제출하고, 각종 증빙서류는 서류전형 합격 후 제출한다. 자격요건은 포토샵·일러스트 숙련자, 디자인학과 졸업자이며 패션 회사 재직 경력자, 핀터레스트, 인스타그램 고 인게이지먼트 경험자를 우대한다.

◇ 라인프렌즈에서 정규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Senior Contents Designer 채용 분야이며 라인프렌즈 홈페이지를 통해 다음달 1일까지 지원하면 된다. 전형일정은 이메일로 개별 안내될 예정이며 제출 서류는 자사 입사 지원서, 포트폴리오이다. 해당자에 한해 보훈취업대상자 증명서, 장애인증명서 또는 복지카드를 함께 첨부해야 한다. 자격요건은 해당 경력 8년 이상이다.

◇ ㈜GS리테일에서 정규직을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디자인팀, MD 채용 분야이며 상시채용이라 GS리테일 홈페이지를 통해 즉시 지원하면 된다.

접수가 완료되면 지원서에 등록된 이메일로 확인 메일이 발송된다. 전형 절차는 △ 서류전형 △ 1차 팀장 면접 △ 2차 임원면접 △ 신체검사 순으로 진행되며, 제출서류는 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자격요건은 국내·해외대학 학사, 석사, 박사 학위 소지자 중 관련 경력 보유자, 남자의 경우 군필자 혹은 군 면제자다.

◇ ㈜에떼르에서 정규직을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웹디자이너 신입 및 경력 채용 분야이며 기간은 채용시까지 디자이너잡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전형 절차는 △ 서류전형 △ 임원면접 △ 최종합격으로 진행되며 제출서류는 지원자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 주민등록등본, 경력증명서이다. 디자인 분야인 만큼 포트폴리오 첨부는 필수이며, 각종 증빙서류는 최종 합격 후 제출한다. 자격요건은 해당 경력 1년 이상, 어도비 제품 사용 능숙자이며, 쇼핑몰 웹디자인 출신 경력자를 우대한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