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가는 류현진 “몸 상태, 작년만큼 자신있어”
LA 가는 류현진 “몸 상태, 작년만큼 자신있어”
  • 승인 2020.02.0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프링캠프 위해 출국
출국인터뷰하는류현진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선발로 시즌을 시작하는 류현진이 2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출국하며 취채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33)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1선발’의 훈장을 달고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을 나섰다.

류현진은 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행 비행기에 올랐다.

류현진은 7년(2013∼2019년) 동안 머문 LA에서 짐 등을 정리하고, 토론토가 스프링캠프를 차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토론토의 시범경기 홈구장 TD 볼파크로 이동한다.

류현진은 출국장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LA에서 사흘 정도 머문 뒤 플로리다로 넘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토는 2월 13일(한국시간) 투수와 포수를 소집한다. 류현진은 조금 더 빨리 더니든에 도착해 ‘새 환경’ 적응을 시작할 계획이다.

류현진은 2019년 29경기에 등판해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올리며 ‘건강’을 증명했다. 2015년 어깨 수술을 받고, 2018년에도 사타구니 부상으로 3개월을 쉬었지만 지난해에는 큰 부상 없이 한 시즌을 마쳤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로 2019시즌을 마치고 나서 지난해 11월 14일 금의환향한 류현진은 토론토와 4년간 8천만달러라는 액수에 계약한 뒤, 캐나다 토론토로 출국해 신체검사와 입단 인터뷰를 마치고 지난해 12월 30일 돌아왔다.

지난달에는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송은범(LG 트윈스) 등 KBO리그에서 친분을 쌓은 선수들과 일본 오키나와에서 동계 훈련을 치르고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류현진은 새로운 트레이닝 파트너로 김병곤 박사를 맞이해 토론토에서도 ‘코리안 몬스터’의 입지를 굳힐 참이다.

일단 ‘몸 상태’에는 자신이 있다. 젊은 선수가 많은 토론토에서 ‘멘토’ 역할도 할 생각이다.

류현진은 “몸 상태는 지난해만큼 자신 있다”며 “미국, 캐나다에서는 선후배 관계가 엄격하지 않다. 하지만 내가 미국에서 7년 동안 배운 것을 이제는 베풀 때가 된 것 같다. 내가 젊은 선수들을 도울 수 있는 게 있다면 돕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