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영, 7년 만에 LPGA 정상서 웃다
박희영, 7년 만에 LPGA 정상서 웃다
  • 승인 2020.02.0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오픈 연장 4차전 끝 정상
올 시즌 한국인 첫 우승자
박희영
박희영이 9일 호주 빅토리아주 서틴스 비치 골프 링크스의 비치 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빅 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연장 4차전 끝에 우승하고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박희영(33)이 연장 접전 끝에 약 7년 만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우승을 거머쥐었다.

박희영은 9일 호주 빅토리아주 서틴스 비치 골프 링크스의 비치 코스(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ISPS 한다 빅 오픈(총상금 11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8언더파 281타를 기록한 박희영은 유소연(30), 최혜진(21)과 나란히 공동 선두에 올라 연장전에 들어갔다.

박희영은 연장 4차전까지 가서야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다.

세 선수는 18번 홀(파5)에서 열린 연장 1차전에서 모두 버디를 잡아냈다. 연장 2차전에서는 파에 그친 유소연이 탈락했다. 박희영과 최혜진은 2차전을 이어 3차전에서도 나란히 버디를 기록했다.

18번홀에서 계속된 4차전에서 박희영은 차분하게 파에 성공하며 우승을 마무리했다. 최혜진은 티샷을 나무 밑으로 보내는 실수 탓에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는 등 대거 타수를 잃으면서 흔들렸다.

2008년 LPGA 투어에 뛰어든 박희영은 2011년 11월 CME 그룹 타이틀홀더스에서 LPGA 투어 첫 승을 올리고, 2013년 7월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LPGA 클래식에서 2승째를 거뒀다.

그러나 이후 6년 7개월 동안 추가 우승을 거두지 못하고 있었다. 지난해에는 16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상금 순위 110위에 그쳐 출전 자격을 유지하지 못했다. 시즌 후 11월 Q시리즈(퀄리파잉 토너먼트)에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2020시즌 LPGA 투어 출전 자격을 획득했다.

극적인 부활을 알린 박희영은 우승 상금 16만5천달러(약 2억원)도 획득했다.

박희영은 올 시즌 3경기 만에 나온 LPGA 투어 한국인 선수 첫 우승자다.

최혜진은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4개를 묶어 3타를 줄이며 11위에서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지만, 연장전 4차전의 아쉬운 티샷으로 생애 첫 LPGA 우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KLPGA 투어 최강자인 최혜진이 우승했더라면, LPGA 투어 대회 참가 자격을 얻어 미국 진출 꿈을 이룰 수 있었다.

이날 이븐파 72타를 치고 선두 경쟁을 벌였던 유소연은 개인 통산 7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유소연은 2018년 6월 마이어 클래식 우승 이후 우승이 없다.지난해 KLPGA 신인왕 조아연(20)은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해 기대를 모았지만, 퍼트 난조로 버디 2개, 보기 7개, 더블보기 2개로 흔들리며 9타를 잃고 공동 16위(3언더파 286타)로 밀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