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 낳은 거장 봉준호…‘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대구가 낳은 거장 봉준호…‘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 배수경
  • 승인 2020.02.10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어 영화 작품상 첫 사례
국제영화상 첫 동시 수상도
감독상에 각본상까지 차지
101년 한국영화사는 물론
92년 오스카 역사 새로 작성
봉준호-4관왕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 후 거버넌스 볼 축하연에 참석해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영화 ‘기생충’이 일을 냈다.

대구 출신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며 101년 한국영화사는 물론 92년 아카데미 영화사도 새로 썼다. 그동안 한국 영화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를 시작으로 꾸준히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지만, 최종 후보 지명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관련기사 참고)

‘기생충’은 아카데미 첫 후보 지명에 이어 작품상은 물론 감독상, 국제영화상, 각본상까지 4개부문 수상의 쾌거를 이루었다. 편집상과 미술상은 수상에 실패했다.

외국어 영화로는 역대 11번째로 작품상 후보에 오른 ‘기생충’의 수상으로 아카데미 역사상 외국어 영화가 작품상을 타는 첫 사례가 만들어졌다는 것도 의미가 있다. 국제영화상 수상작과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한 것도 처음이다. ‘기생충’은 그동안 ‘백인중심의 편협한 시상식’으로 여겨져왔던 아카데미에서 언어의 장벽과 인종차별을 함께 뛰어넘은 작품이 되었다.

그동안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부터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영국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등 ‘한국 최초’의 수식어를 달고 수상행진을 이어온 ‘기생충’은 이번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으로 유럽과 북미의 최고 권위상을 모두 휩쓴 작품이 됐다. ‘기생충’이 작품상 수상작으로 호명되자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출연진과 제작진이 함께 무대에 올라 기쁨을 나눴다.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는 “지금, 이 순간 굉장히 의미 있고 상징적인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이는 기분이 든다. 이런 결정을 해준 아카데미 회원분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이미경 CJ그룹 부회장도 직접 무대에 올라 ‘기생충’ 제작진들과 한국 관객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국 영화에게 주어진 오스카 첫 트로피는 각본상이었다. 아시아 영화가 각본상을 수상한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외국’이라는 단어가 글로벌 영화제작 환경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올해 처음으로 외국어영화(Foreign Language Film)상에서 이름을 바꾼 국제영화(International Feature Film)상도 기생충에게 돌아갔다. 봉 감독은 “국제 장편영화상으로 이름바뀐 첫번째 상이라 의미가 깊다”며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바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감독상 수상을 위해 세번째로 무대에 올라 함께 감독상 후보에 오른 마틴 스코세이지와 쿠엔틴 타란티노에 대한 존경을 표했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 오등분으로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의 감독상 수상은 대만출신 리안 감독 이후 아시아계 감독으로 두번째다.

한편, 세월호 참사를 다룬 ‘부재의 기억’은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에 후보로 올랐지만 아쉽게도 수상은 하지 못했다.

배수경기자 micba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