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 병원·교회·호텔 등 방문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 병원·교회·호텔 등 방문
  • 조재천
  • 승인 2020.02.1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8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영호 기자
대구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8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영호 기자

대구 지역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 청정 지역이던 영남권에서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역 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8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대구 서구에 거주하는 61세 한국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대구의료원에 격리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올해 해외여행력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도 이날 오전 관련 브리핑을 열고 “대구에서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해 확인되는 대로 신속하게 즉각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께 발열과 폐렴 증상으로 대구 수성구보건소에 방문했다. 이후 대구의료원으로 이동해 대구보건환경연구원에 검체를 의뢰, 밤 11시 1차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로 검체를 보내 실시한 진단 검사 역시 양성으로 나타나 18일 새벽 5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의 1·2차 역학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튿날인 7일 두통으로 대구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 8일 발열 등 감기 증상이 나타났다. 9일과 16일에는 병원에서 외출해 남구 대구교회를 방문했고, 15일에는 지인과 함께 동구 퀸벨호텔 뷔페에서 점심식사를 가졌다. 사고 당일인 6일과 입원일인 7일에는 동구에 있는 직장에 출근, 앞서 지난달 29일에는 서울 강남 소재 직장 본사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2차 역학 조사 결과 31번째 확진자는 직장 출근과 외출한 시간 이외 대부분의 시간을 병원 내 입원실이나 물리치료실에서 보냈다”며 “입원 기간 동안 4인실에서 홀로 진료받았으며, 발열 등 증상은 8일부터 시작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31번째 확진자의 가족 3명은 관련 증상이 없으며, 확진자가 방문한 호텔과 교회는 출입이 통제된 상태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3시 브리핑을 열고 31번째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경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조재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