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아진 여름방학·올림픽…영화계 ‘포스트 코로나’도 걱정
짧아진 여름방학·올림픽…영화계 ‘포스트 코로나’도 걱정
  • 승인 2020.03.10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시장 경쟁 치열할 듯 ... 국내외 대작 7편 개봉 대기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빙하기를 맞은 극장가가 ‘포스트 코로나19’까지 걱정한다.

3~4월 개봉 예정작들이 도미노처럼 연기되면서 5~6월에 한꺼번에 몰릴 가능성이 큰 데다, 여름 시장도 녹록지 않아서다.

극장 최대 성수기인 7월22일부터 8월9일까지는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여름 방학마저 단축돼 여름 시장 자체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10일 영화계에 따르면 올여름 개봉을 저울질하는 한국 영화는 ‘서복’(CJ ENM), ‘영웅’(CJ ENM), ‘모가디슈’(롯데컬처웍스), ‘반도’(뉴), ‘싱크홀’(쇼박스), ‘승리호’(메리크리스마스) 등이다. 대부분 제작비 200억원 안팎 대작이다.

이 중 여름 개봉을 공식으로 밝힌 작품은 연상호 감독 신작 ‘반도’ 뿐이다. ‘부산행’ 4년 후를 그린 영화로, 최근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시선을 끌었다.

통상 여름 성수기 영화는 개봉 3~4개월 전부터 인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마케팅에 돌입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개봉일 확정은 물론 마케팅 시동도 걸지 못한 상태다.

CJ ENM은 7월에 공유·박보검 주연 ‘서복’을, 8월에 윤제균 감독의 뮤지컬 영화 ‘영웅’을 선보일 계획이지만, 아직 확정 짓지는 못했다.

앞서 4월에는 성동일·김윤진 주연 ‘담보’, 5월에는 이제훈 주연 ‘도굴’, 6월에는 황정민·이정재·박정민 주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개봉하기로 라인업을 짜놨지만, 이 역시 유동적이다.

CJ ENM 관계자는 “연간 라인업은 계획돼있지만, 시장 상황을 봐서 개봉일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컬처웍스는 6월에 톰 크루즈 주연 ‘탑건: 매버릭’을 선보인 뒤 여름 성수기에 류승완 감독 신작 ‘모가디슈’를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1990년대 소말리아 내전에 고립된 남북대사관 공관원들의 목숨을 건 탈출을 모티프로 한 영화로, 모로코에서 촬영을 마치고 현재 후반 작업 중이다.

쇼박스는 차승원 주연 ‘싱크홀’(김지훈)을 출격한다.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코미디물이다.

7월 하순부터 열리는 도쿄올림픽도 영화 흥행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기량을 겨루는 올림픽대회에선 박진감이 넘치고 반전의 연속인,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경기들이 펼쳐지기 마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