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세 오른 임성재, 제5의 메이저 정복 나선다
기세 오른 임성재, 제5의 메이저 정복 나선다
  • 승인 2020.03.1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출전
상금 180억…PGA 투어 중 1위
최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로 떠오른 한국의 대표주자 임성재(22)가 ‘제5의 메이저대회’까지 상승세를 이어간다.

임성재는 12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파72·7천189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마스터스, US오픈, 브리티시오픈, PGA 챔피언십 등 4대 메이저 대회 못지않은 권위를 인정받아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대회다.

올해는 총상금이 1천500만 달러(약 180억 3천만원)로 올라 이번 시즌 PGA 투어 대회 중 가장 많은 상금을 자랑한다. US오픈(1천250만 달러)을 비롯한 메이저 대회들이 뒤를 잇는다.

2011년 최경주(50)와 2017년 김시우(25)가 정상에 올라 한국 선수와도 인연이 깊은 대회다.

올해는 임성재의 활약이 주목된다.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상을 거머쥔 임성재는 이달 초 혼다 클래식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하고, 지난주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는 우승자 티럴 해턴(잉글랜드)과 2타 차인 단독 3위에 올라 2주 연속 최상위권 성적표를 남겼다.

PGA 투어 페덱스컵 랭킹에서는 1천458점을 얻어 저스틴 토머스(미국·1천403점)를 밀어내고 1위에 올랐고, 시즌 상금에서는 386만2천168달러로 토머스(421만4천477달러)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임성재는 지난해에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했는데, 올해는 대회를 앞두고 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가 선정한 ‘파워 랭킹’에서 9위에 이름을 올려 최근의 상승세를 실감케 했다.

그는 1∼2라운드 PGA 투어 5승을 보유한 ‘필드의 물리학자’ 브라이슨 디섐보, 지난해 US오픈 챔피언 게리 우들랜드(이상 미국)와 동반 라운드를 펼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