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칸 영화제마저 연기…"6월말∼7월초 검토"
코로나에 칸 영화제마저 연기…"6월말∼7월초 검토"
  • 승인 2020.03.20 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칸 역사상 일정 연기는 처음

올해 5월 열릴 예정이던 제73회 칸국제영화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결국 연기됐다.

칸영화제 집행위는 19일(현지시간)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오는 5월 12∼23일에 계획된 제73회 영화제를 예정대로 치를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제 진행을 위해 다양한 옵션을 고려 중이며 6월 말부터 7월 초까지 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내외 보건 상황에 따라 실질적인 가능성을 평가해 결정을 알리겠다고 공지했다.

베를린·베네치아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칸영화제가 일정 자체를 연기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1946년 시작한 칸영화제는 1948년과 1950년엔 재정적인 문제로 아예 열리지 못했고, 1968년에는 5월 학생운동(68혁명) 여파로 영화제 도중 행사가 취소된 적은 있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아시아와 유럽의 여러 영화제가 일찌감치 일정을 취소하거나 연기했지만, 칸영화제는 다음 달 16일 초청작 발표 기자회견을 여는 등 예정대로 일정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프랑스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9천여명에 이르고, 프랑스 정부가 이동금지령을 내리는 등 상황이 악화하자 결국 연기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잠정적으로 개최 시기를 6월 말부터 7월 초로 언급한 것은 9월 2일 개막하는 베네치아국제영화제와 9월 10일부터 열리는 토론토국제영화제 등 다른 국제영화제에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양준 부산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칸영화제는 다른 영화제에 영화를 공급하거나 작품 선정의 기준을 제시하는 모(母)영화제 역할을 하기에 다른 영화제 일정을 고려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개최 시기를 못 박지 않은 만큼 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할 경우 영화제를 가을로 옮기거나 아예 취소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칸영화제 필름 마켓에 참석하기 위해 전 세계 수많은 업체가 수백∼수천만 원 상당의 참가비를 이미 낸 상황이어서 취소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올해 칸영화제는 미국의 흑인 영화감독 스파이크 리를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야심 차게 준비했다. 칸영화제 심사위원장에 흑인 영화인이 선정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칸영화제는 특히 지난해 황금종려상을 안긴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올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휩쓰는 등 전 세계적인 화제를 모으자 한껏 고무되기도 했다.

한국 영화계도 칸영화제 후광 효과를 노리고 약 30여편을 출품, 선정 결과를 기다렸다.'

칸 영화제가 연기되면서 한국 영화들의 국내 개봉 일정도 차질을 빚게 됐다. 이 영화제에 출품돼 선정되면 영화제 일정에 맞춰 마케팅이 진행된다. 특히 경쟁부문 등에 초청되면 칸에서 최초 공개한 후 국내에 개봉한다. 그러나 5월 예정이던 영화제가 여름으로 미뤄지면서 개봉일을 잡기 어려워진 것이다.

수입배급사들 역시 칸 필름마켓이 연기되면서 수입에 제약을 받게 됐다. 수입배급사들 상당수는 베를린영화제가 끝나면 곧바로 칸영화제 필름 마켓 참가 신청을 한다.

한 영화 수입사 대표는 "빨리 신청할수록 숙박비나 항공료 등을 절감할 수 있어 이번 달 초 신청을 했다가 어제 결국 취소했다"면서 "칸영화제 필름 마켓에선 내년이나 내후년에 개봉하는 신작들이 많이 발표되는데, 올해는 일정이 미뤄져서 내년 라인업 구성에도 차질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른 수입사 대표는 "온라인 미팅과 온라인 거래가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온라인으로는 공개 가능한 영화만 살 수 있는데, 칸 영화제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경쟁 부문 진출 영화는 공개되지 않아 살 수 없다. 국내 수입사들이 칸 영화제 경쟁부문 영화는 대부분 수입하기 때문에 매물 부족 현상이 벌어질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어 "수입사들은 칸 필름마켓을 7~8개월 전부터 준비하는데, 일정이 바뀌면 참석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며 "6~7월에 열린다 하더라도 마켓 참석자 수가 줄어들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