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지킨다”vs“바꿔야 산다”…총선 레이스 본격 스타트
“국민 지킨다”vs“바꿔야 산다”…총선 레이스 본격 스타트
  • 이창준
  • 승인 2020.03.2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 등록 시작…“정권 심판” “야당 심판” 대격돌
민주·통합 모두 ‘원내 1당·과반 확보’ 목표 총력전
지역구 별로 경선을 마무리 한 각 정당들이 26일 후보 등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총선 레이스의 서막을 알렸다. 격전지 중의 격전지인 TK지역 수성 갑·을 지역구에서 등록을 마친 후보들의 어깨엔 긴장감이 넘친다. 사진 왼쪽부터 수성갑 김부겸·주호영·이진훈·수성을 이상식·이인선·홍준표 후보.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지역구 별로 경선을 마무리 한 각 정당들이 26일 후보 등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총선 레이스의 서막을 알렸다. 격전지 중의 격전지인 TK지역 수성 갑·을 지역구에서 등록을 마친 후보들의 어깨엔 긴장감이 넘친다. 사진 왼쪽부터 수성갑 김부겸·주호영·이진훈·수성을 이상식·이인선·홍준표 후보.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등록이 26일 시작되면서 4·15 총선 선거전이 본격화됐다. (관련기사 참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진행되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나아가 2022년 대선을 향한 전초전의 성격을 띠면서 여야 모두 사활을 건 모양새다.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범진보와 범보수 간 진영 대결 양상이 뚜렷해지는 가운데 ‘야당 심판론’과 ‘정권 심판론’을 앞세운 여야의 총력전이 전개될 전망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민을 지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슬로건으로 공개하고 코로나19 극복에 당력을 집중했다.

이는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집권 여당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 국민적 지지를 받아낸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앞서 민주당은 미래선거대책위를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로 확대 개편했으며 이날도 국난극복위 실행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으로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전 총리는 이날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진실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이 겪는 고통에 공감하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통을 덜어드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국민에 호소했다.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4·15 총선 중앙선거대책위를 열고 “4·15 총선은 문재인 정권 심판과 국정 대전환의 발판이 될 것”이라면서 “이번 총선은 이념과 진영에 매몰돼있는 문재인 정권과 친문 세력을 심판해서 위기를 극복하고 새 미래를 여는 기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힘내라 대한민국 바꿔야 산다’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통합당은 이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 지역구 130석, 비례대표 20석 이상을 확보해 ‘원내 1당 확보 및 과반 달성’이 목표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도입된 이번 총선은 비례정당 대결, 중도층 표심 등이 변수가 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민주당은 비례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통합당은 자매 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만들고 47개 비례대표 의석 확보 대결에 나선 상태다.

민생당과 정의당, 국민의당, 우리공화당, 민중당, 열린민주당 등 군소 정당도 총선 대결에 가세했다.

총선 출마를 위한 후보등록은 27일까지 진행된다. 이후 후보자들은 다음 달 1일까지는 예비후보자 자격으로 선거 운동을 할 수 있다. 이어 4월 2일부터 13일간 공식 선거운동이 펼쳐진다.

만 18세 이상 유권자들은 재외투표(4월 1∼6일), 사전투표(4월 10∼11일), 4월15일 총선 당일 투표 등을 통해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총선에서는 경북 상주시장을 비롯해 전국 58곳의 기초단체장 및 광역·기초의원 재·보궐 선거가 동시 실시된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