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서 코로나19 사망자 속출
대구·경북서 코로나19 사망자 속출
  • 조재천
  • 승인 2020.03.2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서 코로나19 사망자 속출



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고령자가 숨지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2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분께 칠곡경북대병원에서 77세 여성 A 씨가 사망했다.

A 씨는 골절로 K마디병원에 입원 중 지난달 25일 실시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이튿날 확진돼 대구의료원으로 옮겨졌다. 이달 7일 칠곡경북대병원 중환자실로 전원돼 치료받아 왔지만 끝내 숨졌다.

대실요양병원에 입원 중 확진 판정을 받은 82세 여성 B 씨도 코로나19로 숨졌다.

B 씨는 지난 19일 실시된 지역 요양병원 전수 조사에서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고, 22일 부산의료원으로 전원됐다. 기저 질환으로는 치매와 고혈압, 심부전, 고지혈증 등이 있었다.

이날 오전 2시 15분께는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 중 확진된 83세 남성 C 씨가 사망했다.

C 씨는 지난 18일 지역 요양병원 전수 조사에서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으로 옮겨졌다. 평소 파킨슨병과 치매, 당뇨, 뇌경색을 앓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북 지역에서도 사망자 2명이 발생했다.

전날 오전 8시 16분께 동국대경주병원에서 78세 여성 D 씨가 숨졌다.

의성 주민인 D 씨는 지난달 19일 성지 순례 확진자와 함께 성당 미사를 본 뒤 같은 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동국대경주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 왔다.

앞서 청도 지역에서도 전날 새벽 0시 22분께 85세 여성 E 씨가 사망했다.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 질환을 가진 E 씨는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고 동국대경주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아 왔지만 끝내 숨졌다.

조재천기자 cj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