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기업 경기전망, 금융위기 이후 ‘최악’
대구기업 경기전망, 금융위기 이후 ‘최악’
  • 최연청
  • 승인 2020.04.0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BSI 제조 50·건설 68
기업 81% “코로나 피해 입어”
코로나로 인한 경기침체로 기계·섬유·자동차부품 등 전 업종을 망라해 대구지역 기업들의 경기전망지수가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대구상공회의소는 2일 지역기업 210개사(제조업 160개, 건설업 50개)를 대상으로 ‘2020년 2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제조업 기업경기전망지수(BSI)가 제조업 50으로 지난 2008년 금융위기(2009년 1분기 제조업 BSI 48) 이후 최저치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건설업도 68로 전분기 보다 8p 하락했고, 40분기 연속 기준치 하회했다.

주요 업종별로 ‘기계’(75), ‘섬유’(59), ‘자동차부품’(54) 등 지역 주요업종 모두 기준치를 밑돌았다. 특히 자동차부품은 코로나19로 인한 중국·미국·유럽 등 전세계적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원자재 수급 및 부품 공급 애로 등 생산 차질과 주요시장 수요 위축에 따른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납품과 매출액 급감을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중 수출 비중이 50% 이상을 차지하는 ‘수출기업’의 경우 수출국가 내 영업활동 제한과 해외전시회 취소 등으로 인한 수주기회 축소 등이 애로요인으로 나타났다.

건설업은 부문별로 ‘공사수주건수’(62), ‘공사수주금액’(60), ‘공사수익률’(40) 등의 부문에서 전분기보다 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인력수급사정’부문은 전분기보다 8p(76 → 68)나 하락했고 코로나19로 인한 주요 애로로는 공사 중단과 민간수주 감소 등으로 나타났다.

조사 응답 기업의 80.6%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했고 올 1분기 매출도 전년 동분기 대비 평균 19%감소할 것 이라고 응답했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최근 기업들은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매우 불확실한 경제환경을 맞고 있다”며 “이 어려움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대폭적인 규제 혁신과 과감한 자원지원 등 특단의 지원책 마련이 어느 때 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