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삶 속에 진정한 평화
평범한 삶 속에 진정한 평화
  • 승인 2020.04.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재의기억_Acryliconcanvas_170x140cm_2020

현대사회는 너무나 급속하게 발전하고 있다. 마치 로봇과 같은 단순 반복의 생활 속에서 우리의 가치는 타인의 관심과 인정을 얻으려는 목적으로 바뀌고 있다. 비극적인 것은 이러한 시대적 결과가 자동 반응 적인 삶으로 지배당하기 시작하면서 진정한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일을 멸시되고 있다는 점이다.

나는 이런 부분을 초점에 두고 우리 내면의 본질에 대하여 깊이 탐구하고 그것을 시각적으로 가시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우선 생명의 본질을 어떻게 회화적으로 풀어나갈지에 대하여 고민하던 중 이것을 좀 더 구조적으로 해체해 보기로 하였고 모든 생명이 숨을 쉰다는 생존 법칙을 “호흡”으로 함축해 표현해보기로 했다.

앞서 말한 자동 반응 적인 삶이란 반복적인 삶의 결과물로 자신을 의식을 인지하지 못한 채 그저 무의식적으로 행동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오로지 자신이 삶의 주체가 돼 살아간다는 점을 의식적인 호흡에 맞추어 한 붓에 의식을 담아 점을 찍고 이것에 겹침과 중첩으로 뻗어 나가며 작업을 시작한 것이 지금의 작품으로 만들게 된 계기가 됐다.

마치 꿈틀거리는 듯한 생명력의 일루 전을 담은 작품들은 하나같이 일정한 패턴의 반복적인 겹침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미지의 중첩으로 드러나는 축적된 형상은 시간의 흐름과 행위의 집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데 이는 그 자체에서 비롯되는 본질적 형상을 차곡차곡 쌓아가는 데 집중하고 있다. 생명의 근원과 생명력에 대한 저의 고민은 생명을 상징하는 유기적 형상으로 시각화되고 있으며 부유하듯 움직이는 형상은 화면을 채우며 에너지를 발산한다.

김재홍-인물사진
※김재홍은 대구예술대학교 서양화과 졸업하고 대구, 부산 등에서 8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그룹전과 아트페어에 참가했다. 2011 올해의 청년작가전 작가 선정되었고, 창원지법 진주지원,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MBC방송국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