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팀과 경기에서 결승골 넣고 싶어”
“친정팀과 경기에서 결승골 넣고 싶어”
  • 석지윤
  • 승인 2020.04.20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상무 신병탐구 - (13) 문창진
“팬들이 지은 별명 ‘지니어스’
자만 않고 좋은 모습 보일 것”
문창진

상주상무 신병탐구생활 열세 번째 선수는 인천유나이티드에서 입대한 문창진(26)이다. 문창진은 지난해 12월 입대해 육군훈련소 29교육연대에서 5주간의 신병교육을 마치고 지난 1월 국군체육부대로 자대배치를 받았다.

문창진은 “특출난 선수들만 올 수 있는 상주상무에 합류해 영광이다. 어느덧 28살이라는 나이가 돼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자 입대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012년 ‘AFC U-19 축구 선수권 대회’에서 4골 2도움으로 팀을 우승으로 이끌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후 2016년 리우올림픽 대표로 뽑혀 올림픽 예선을 겸한 AFC U-23 대회에서 맹활약하며 세계최초 8년 연속 올림픽 진출의 기록을 세웠다.

이후 2016년 K리그 원 소속팀 포항으로 돌아와 한 시즌을 보내고 2017년 강원을 거쳐 2019년 인천으로 이적해 기량을 펼쳤다. 인천 팬들은 문창진에게 지니어스라는 별명까지 붙이며 두터운 신뢰감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문창진은 “팬들이 지어주신 좋은 별명이다. 자만하지 않고 상주에서도 더욱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 축구 머리가 좋은, 똑똑한 선수로 오랫동안 축구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자대배치 이후 생활에 대해 “잘 짜인 프로그램에 맞춰 훈련하고 있어 컨디션이 좋다. 선수 뿐 아니라 군인으로서 패기와 자신감을 갖고 생활에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코로나19로 외출, 외박, 휴가가 전면 제한된 상황에서 문창진은 입대 동기들과 한솥밥을 먹으며 사이가 더욱 돈독해졌다. 특히 박용우, 문선민 일병과의 전우애를 뽐냈다. “박용우 일병과는 초등학교 때부터 같이 축구를 했기 때문에 서로를 잘 안다. 경기장 안팎에서 가장 호흡이 잘 맞는다. 문선민 일병은 부대 내에서 더 가까워졌다. 둘이 붙어 다니면 다른 종목 일병들이 쌍둥이냐고 많이들 묻는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K리그 개막 무기한 연기 상황에서 문창진은 더 철저히 준비하며 전력을 다지고 있다. 문창진은 개막 후 목표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공격적인 팀이 돼 올 시즌 50골 이상 넣고 상위 스플릿에 진출하는 것이 팀의 목표다. 개인적으로는 다득점과 많은 공격 포인트를 올리고 싶다. 특히, 작년 11월 인천 소속으로 상주전에서 결승골을 넣었던 만큼 이번에는 인천과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고 싶다.”

마지막으로 문창진은 “상주상무 홈 개막전 일정이 나오면 많은 팬들이 찾아와주셨으면 좋겠다. 좋은 경기력으로 화끈한 공격축구로 재미를 선사해드릴 것이니 많이 보러 와달라”고 당부를 전했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