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대승적 승복이 그렇게 어렵나
통합신공항, 대승적 승복이 그렇게 어렵나
  • 승인 2020.05.18 21: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총선이 끝나자마자 부산·경남에서는 동남권 신공항 조기 건설 문제에 대한 여론이 재점화되고 있다. 부산·경남지역 정치권과 경제계를 중심으로 동남권신공항 문제에 대해 총리실의 조속한 결론을 압박하고 있다. 심지어 TV에 광고까지 실어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이에 비하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추진하고 있기나 한지 숨소리조차 들리지 않는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물론 정치권과 경제계도 아예 맥을 놓고 있다. 싹수가 노랗다.

민주당 부·울·경 당선자 7명이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면담을 하고 동남권신공항 건설을 위한 정무적 판단을 촉구한 데 이어 14일에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단들이 총리실을 방문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들은 김해공항 백지화, 가덕도신공항 재추진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긴다는 속설이 새삼 실감난다.

그런데도 대구와 경북은 미동도 않고 있다. 코로나19애 정신이 팔린 탓이라고 할 수 있지만 대구통합신공항의 엄청난 무게를 생각하면 이렇게 물에 물탄 듯 할 수가 없다. 더구나 부울경의 움직임을 보면 잠시 방심했더라도 정신을 번쩍 차려야 하지만 대구시와 경북도는 말이 없다. 통합당은 제 앞가림하기 바빠 지역에는 눈길 줄 겨를이 없다. 그야말로 대구경북은 고립무원이다.

정작 엄정중립을 지켜야 할 정 총리의 답변도 요상하다. 13일 정치인과 만났을 때만 해도 정 총리는 “검증이 진행 중이니 지켜보자”라며 원론적 입장을 견지했다. 그러나 부산상공회의소 회장단과의 만남에서는 확 달라졌다. 정 총리는 “부산 경제계의 의견을 검증위원회에 전달하고 대통령에게도 동남권신공항에 대한 부산민심을 전하겠다”고 했다. 청와대와 교감이 있었는지 말이 확연히 달라졌다. 4월 총선와중에는 이낙연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8일 부산·경남을 방문해 느닷없이 “신공항 문제를 풀어 가겠다”고 밝혔다. 가덕도신공항을 말함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대구통합신공항은 적막강산이다. 국방부는 “군위군에서 소보를 유치신청해야만 이전부지 선정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군위군은 요지부동이다. 군위군은 17일에도 “군민 74%가 반대하는 소보유치 신청은 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결국 거대 여당과 정부는 내부갈등도 해소하지 못한 통합신공항보다 부·울·경의 숙원사업에 힘을 실어 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고 있다. 손에 쥐어 준 떡도 간수하지 못하는 한심한 TK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군위군수 참 나쁘다 2020-05-19 07:55:15
통합신공항 유치추진에 찬성 반대를 떠나서, 군위군수는 투표를 하기 전에
이런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았을 것인데,
그러면 차라리 투표를 하지 말았어야지. 자기들의 입맛에 맞으면 찬성하고
안 맞으면 반대하겠다는 심보, 도대체 이런 엉터리가 어디 있나?
투표로 이전지를 결정하자고 한 사람이 군위군수인데 투표로 지자
온갖 몽니짓은 혼자 다 한다.
아주 악랄하고 나쁜 사람이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20-05-18 23:01:39
이철우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우보몽니짓 일삼는 김영만을 만나 설득과 동시에
거부할 경우는 대구시, 경북도, 의성군 등 3개 지자체가 합동으로 국방부가 능동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근본적이고 거부하지 못할 국회 차원의 군공항이전특별법 개정 등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군공항이전특별법이 만들어지고도 우리 나라에서 한 번도 군공항이 이전한 전례가 없는데
유승민의원 등이 급하게 졸속으로 만들다 보니 일반법보다도 못하게 법적 구속력도 없고
강제조항이 없는 데다 맹점투성이 법률인 관계로 수원, 광주, 대구 등 여러 곳에서
군공항이전법에만 의존해서는 이전지 선정은 물론 후속 단계를 추진할 수 없는 경우가 생겨
군공항이전법을 보완하고 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20대 국회에서 수원, 광주지역 국회의원들
사이에서도 높았었는데 우리도 이참에 군공항이전특별법의 법적 미비점을 여러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개정, 보완하여 군공항이전과 관련돼 한 발짝도 못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