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무용단, 서울서 활동 기지개
대구시립무용단, 서울서 활동 기지개
  • 황인옥
  • 승인 2020.05.2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현대무용제 폐막 초청
코로나로 무너진 일상 위로
옴니버스식 작품 ‘Be’ 공연
대구서도 온라인 관람 가능
대구시립무용단
제76회 정기공연' 더 카(The Car)' 공연 모습. 대구시립무용단 제공

대구시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김성용)이 28일과 29일 양일간 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MODAFE)’의 폐막공연에 초청받아 무대에 오른다. 70여분의 대극장 작품으로 올해 축제 초청작 중 유일한 단독공연으로 김성용 감독의 신작 ‘비(Be)’가 무용제 폐막 공연에 초청되어 서울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이틀간 관객들을 만나게 된다.

올해 39회를 맞이한 국내 최장수 현대무용 축제인 ‘모다페(MODAFE)’는 지난 14일부터 29일까지 16일간 서울 동숭동 아르코예술극장과 한국장애인예술문화원 이음아트홀에서 개최 중이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팀으로만 구성해 선보이는 올해 축제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무용 안무가 안애순, 정영두, 이경은, 김성용, 김설진 등이 총출동하여 관심이 뜨겁다.

특히 이번 축제의 모든 공연은 현장관람과 함께 온라인으로 생중계될 예정이여서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지역관객들도 모다페의 모든 공연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모다페의 폐막작으로 대구시립무용단의 작품이 선정된 것은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리틀 히어로, 컴 투게더’를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코로나19 재난으로 무너진 시민들의 일상을 위로하는 춤사위를 보여줄 예정이다.

‘비(Be)’는 대구시립무용단 정기공연작으로 호평을 받은 ‘군중’과 ‘트리플 빌’ 중 ‘더 기프트’, ‘디씨디씨(DCDC)’, ‘더 카’ 등 네 개 작품의 하이라이트와 아직 선보이지 않은 신작 ‘더 신 앤드 롱 메시지(The thin and long message)’, ‘비(Be)’까지 총 여섯 작품을 옴니버스식으로 구성해 선보이는 작품이다.

이번 초청 공연은 지난 2년간 김성용감독이 대구시립무용단과 함께 작업해 온 작품들의 정수들만을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암흑이었다가 인내와 연대로 다시 희망의 도시로 재건되고 대구의 상황을 ‘비(Be)’로 표현했다.

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MODAFE)’ 에 관한 정보 및 온라인 생중계 시청 방법은 http://www.modafe.org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구시립무용단의 ‘비(Be)’는 28일 저녁 8시 온라인 생중계로 만나 볼 수 있다.

김성용 예술감독은 “모든 것들이 위축되어 있는 시기다. 타 지역에서의 공연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느끼고 있다. 예술은 정치, 사회 등의 변화에 흐름에 밀접해 있다. 우리가 추는 춤으로 사회 구성원에게 영향을 줄 수 있고, 거기에 대한 책임 또한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변화에 다양한 돌파구를 모색하며 무용단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립무용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된 정기공연을 영화로 제작해 8월 상영을 준비 중이며, 9월에는 대규모 야외공연도 계획하고 있다.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