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 포장비닐 공장 창고 불 50대 근로자 1명 중상 입어
달서구 포장비닐 공장 창고 불 50대 근로자 1명 중상 입어
  • 김수정
  • 승인 2020.06.0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서구의 한 공장 창고에서 불이 나 50대 근로자 1명이 중상을 입었다.

3일 대구 강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께 달서구 죽전동 1층짜리 양말포장비닐 가공업체 창고에서 불이 났다.

당시 근무 중이던 A(53)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이 사고로 건물 내부 등이 손실돼 소방서 추산 580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차량 19대와 인원 65명을 동원해 오전 8시 20분께 불을 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쓰레기를 소각하는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수정기자 ksj1004@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