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생분해’ 박테리아, DGIST 학부생들이 찾았다
‘플라스틱 생분해’ 박테리아, DGIST 학부생들이 찾았다
  • 이아람
  • 승인 2020.06.0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웜 체내서 첫 발견 성공
환경오염 해결 기폭제 기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학부생들이 주축이 된 연구팀이 곤충의 체내에서 플라스틱을 생분해하는 박테리아를 최초 발견했다. 이번 결과물은 향후 환경오염 해결을 위한 플라스틱 생분해 연구의 기폭제 역할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DGIST는 기초학부 김대환 교수와 김홍래, 이현민, 유희철, 전은빈 학생이 아메리카왕거저리의 유충인 슈퍼웜의 체내에서 ‘폴리스틸렌 폴리스틸렌(polystyrene·열가소성 플라스틱의 하나)’을 생분해하는 박테리아를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DGIST에 따르면 불과 150년 전부터 존재하기 시작한 플라스틱은 인류의 삶을 편리하게 바꾸어 놓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연간 800만t 이상 폐기물을 발생시켜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다. 이에 플라스틱을 생분해하기 위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중이다.

연구팀은 기존에 플라스틱 소화능력이 잘 알려지지 않았던 슈퍼웜에 주목해 연구를 진행했다.

먼저 플라스틱 이외의 영양원이 없는 배양기에서 슈퍼웜의 장액을 배양해 장액 내 플라스틱 분해 박테리아 후보를 선별했다. 이어 플라스틱에서의 증식여부와 화학적 변화를 지속적으로 관찰하며 플라스틱 분해 박테리아인 ‘슈도모나스(Pseudomanas sp.)’를 발견하는 것에 성공했다.

슈도모나스 박테리아는 특히 분해가 어려운 플라스틱 종류인 폴리스틸렌을 분해하는 능력이 있었다. 이에 슈도모나스 내 효소 중 하나인 세린계 가수분해효소(Serine Hydrolase)가 플라스틱 생분해와 연관이 있음을 최초로 제시한 것.

연구팀은 이를 규명하고자 효소의 억제제를 여러 농도에서 처리하면서, 억제제의 농도가 높을수록 박테리아의 증식과 플라스틱의 분해가 저해됨을 관찰했다. 또 소화된 플라스틱 대사물질의 대사 경로를 추론 및 분석하기 위해 다양한 분광학적 기법을 이용했다. 이번 연구는 DGIST 학부 커리큘럼의 일환인 ‘학부생 공동연구프로젝트(UGRP)’를 통해 일군 성과이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

연구를 지도한 기초학부 김대환 교수는“앞으로 플라스틱 분해 효소의 발견 및 개량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면 궁극적으로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다다를 수 있을 것이다”며 “아직까지 세계적으로 플라스틱의 생분해 연구가 초기 단계인 만큼, 이번 연구를 통해 기폭제 역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DGIST 뇌·인지과학전공 이석규 교수와 광주과학기술원(GIST) 화학과 지아오지에 리(Jiaojie Li)교수가 공동으로 참여했고, 환경과학분야의 저명한 국제학술지인‘환경과학기술(Environmental Science & Technology)’에 지난달 6일 온라인 게재됐다. 또 미국화학회(ACS)의‘Weekly PressPac’에 선정돼 지난달 27일 해외뉴스로 게재됐다.

이아람기자 ara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