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신봉동 큰나무교회 사흘새 13명 집단감염…교회 폐쇄
용인 신봉동 큰나무교회 사흘새 13명 집단감염…교회 폐쇄
  • 승인 2020.06.0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31일 전체 신도 32명 중 23명 예배…목사 부부·아들도 확진
4일부터 용인·성남·양천·송파·노원 거주 신도들 차례로 감염

경기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에 있는 소규모교회인 큰나무교회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감염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6일 용인시와 성남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큰나무교회에서 예배를 본 신도들 가운데 1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용인시 5명, 성남시 3명, 서울 노원구 2명, 서울 양천구 2명, 서울 송파구 1명 등이다.

용인시 확진자 5명 가운데 3명은 교회 목사(50) 부부와 아들(18)이다. 18세 목사의 아들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군 입대를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시 확진자 3명도 일가족으로 40대 부부와 11세 초등학생 딸이다. 이 중 초등학생 딸은 아직 등교 수업을 하지 않았다.

첫 확진자는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에 사는 34세 남성으로 지난 4일 오후 6시께 확진 판정이 났다.

그는 직장과 가까운 화성시 동탄한림대병원에서 진담 검사를 받아 화성시 32번 환자로 관리되고 있다.

이후 5일 1명, 6일 11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봉동 큰나무교회는 목사를 포함해 신도 수가 모두 32명이며 지난달 31일 예배에는 23명이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교회는 같은 수지구에 있는 수지큰나무교회(풍덕천동 소재)와는 다른 교회다.

현재 교회는 소독작업을 마무리한 뒤 폐쇄된 상태다.

용인시 관계자는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예배 참석자들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며 "아직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13명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