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21:40 (월)
  • 서울
    Y
    16℃
    미세먼지
  • 경기
    B
    16℃
    미세먼지
  • 인천
    B
    17℃
    미세먼지
  • 광주
    B
    19℃
    미세먼지
  • 대전
    B
    19℃
    미세먼지
  • 대구
    B
    20℃
    미세먼지
  • 울산
    B
    16℃
    미세먼지
  • 부산
    B
    18℃
    미세먼지
  • 강원
    B
    17℃
    미세먼지
  • 충북
    B
    18℃
    미세먼지
  • 충남
    B
    19℃
    미세먼지
  • 전북
    B
    17℃
    미세먼지
  • 전남
    B
    17℃
    미세먼지
  • 경북
    B
    20℃
    미세먼지
  • 경남
    B
    21℃
    미세먼지
  • 제주
    Y
    15℃
    미세먼지
  • 세종
    B
    18℃
    미세먼지
“이젠 흥국의 김연경입니다” ...11년 만에 한국 프로배구 복귀 배경과 각오
“이젠 흥국의 김연경입니다” ...11년 만에 한국 프로배구 복귀 배경과 각오
  • 승인 2020.06.10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올림픽 위해 국내 유턴
금전적 부분 생각하지 않아”
“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
뚜껑 열어봐야 알수 있어”
스페셜K-김연경
11년 만에 국내 프로배구 V리그로 복귀한 김연경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흥국생명 배구단 입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으로 자신의 성씨 이니셜 알파벳 ‘K’를 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프로배구로 11년 만에 돌아온 세계적인 거포 김연경(32·흥국생명)은“이제 흥국생명의 김연경으로 인사하게 됐다”며 “11년 만에 복귀해 많은 팬을 만난다는 생각에 설레고 기대가 크며 팬들에게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연경은 10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V리그로 돌아온 배경과 각오 등을 담담히 밝혔다.

기자회견장에는 조병익 흥국생명 구단주, 김여일 단장, 박미희 감독이 모두 참석해 다시 분홍색 거미군단의 일원이 된 김연경을 따뜻하게 환영했다.

김 단장은 등 번호 10번이 박힌 유니폼을 김연경에게 전달했고, 김연경은 모처럼 한글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엄지로 등 번호를 가리키며 멋지게 포즈를 취했다.

김여일 단장은 “김연경 선수의 복귀는 우리나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안전지대라는 상징과도 같다”며 “후배를 위한 통 큰 배려를 해준 김 선수에게 감사하고 내년 도쿄올림픽을 잘 준비할 수 있도록 최상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흥국생명은 그간 김연경의 상징과도 같은 10번을 잠정 결번으로 뒀다가 이날 주인에게 돌려줬다.

김연경은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어떻게 하면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국내 복귀가 경기력 유지에 가장 좋은 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국내 유턴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기력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다 보니 금전적인 부분은 생각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연경은 연봉과 옵션을 포함해 최대 6억5천만원을 받을 수 있었지만, 흥국생명의 샐러리캡(연봉총상한액·23억원) 운영에 숨통을 트여주고자 연봉 3억5천만원만 받기로만 했다.

나머지 3억원은 후배 선수들의 연봉 책정에 반영하라는 요청이었다.

김연경은 또 자신의 가세로 ‘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 아니냐’는 팬들의 전망이 우세하다는 질문에 “스포츠가 쉽지 않고, 말만큼 쉬우면 우승할 것”이라며 “모든 팀이 상당히 강하기에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손사래를 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