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망의 늪 허우적대는 대구 기업
절망의 늪 허우적대는 대구 기업
  • 최연청
  • 승인 2020.06.29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의, 지역 210개사 조사 결과
제조, 2분기 실적 11년來 최저
3분기 전망도 46, 부정적 우세
건설, 41분기 연속 기준치 하회
자동차부품은 붕괴 위기 직면
대구지역 기업들의 지난 2분기 경기 실적치(제조업)가 지난 2009년 1분기 이후 11년 만의 최저치를 기록했고, 기업들은 3분기 역시 기업경기가 더 암울할 것이란 부정적 전망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부품 부문의 경우 산업자체가 붕괴될 위험에 처해있고, 건설업의 경우 41분기 연속으로 경기 실적치가 기준치를 밑 돈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상공회의소가 지역기업 210개사(제조업 160·건설업 50)를 대상으로 ‘2020년 3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제조업 기업경기전망지수(BSI)가 46으로 집계됐고 올 2분기 제조업 실적치가 25로 지난 2009년 1분기 실적치(26)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건설업도 58로 전분기보다 10포인트 하락했고, 41분기 연속 기준치를 하회했다.

경기전망지수는 주요 업종별로 ‘섬유·의류(59)’, ‘기계(36)’, ‘자동차부품’(45) 모두 기준치를 밑돌았다. 특히 자동차부품 부문은 최저임금 상승, 주 52시간 근무제와 더불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산업자체가 붕괴될 위험에 처해있다. 자동차부품 부문은 1-2-3-4차로 이어지는 피라미드 형태의 공급망을 유지하고 있어 1차 협력사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2·3·4차 협력업체는 생존의 기로에 있는 상황이라고 상의는 분석했다. 매출액 중 수출 비중이 50% 이상을 차지하는 ‘수출기업’의 경우 미국, 유럽 등 해외시장 수요가 위축되면서 수출비중이 높은 기업들의 수출기반까지 흔들릴 우려가 있어 장기화에 따른 대책과 포스트 코로나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상의는 전망했다.

건설업은 인건비, 자재비, 경비 상승과 최근 부동산 대책과 더불어 수주 건수 감소로 경쟁이 심해져 저가 수주가 많아지고 있어 어려움이 가중될 전망이다. 이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일관되게 과열 방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고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초과이익 환수제 본격 시행 등으로 재건축 사업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한편 16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74.4%가 1분기 대비 2분기 경영상태가 악화 혹은 매우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가 해야 할 지원정책으로 ‘금융·세제지원(64.4%)’이 가장 높게 나왔고 ‘내수·소비 활성화(51.9%)’, ‘투자 활성화(51.3%)’ 등도 필요한 정책으로 나타났다.

경제회복을 위해 21대 국회가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로 ‘추경 등 코로나19 피해 대응조치(64.6%)’와 ‘투자·소비 활성화 법안 마련(60.1%)’ 등으로 응답했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들을 위해 많은 지원이 있었지만 아직까지 실직적인 지원을 받지 못하는 기업들이 많다”며 “각 기업 특성·업종을 고려한 맞춤 지원으로 사각지대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