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중단에 피해액 계속 불어…배임·횡령 혐의 압수수색하라”
“공사 중단에 피해액 계속 불어…배임·횡령 혐의 압수수색하라”
  • 한지연
  • 승인 2020.07.05 21:20
  • 댓글 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건설사 피해 입주예정자들
서울 민주당사서 첫 전국 집회
“주거 오피스텔 분양보증 의무화
국민보호 위한 건축법 개정을”
 
전국 D건설 피해자 모임 소속 100여명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D건설사 규탄 및 사태 해결 촉구'를 골자로 전국 집회를 열었다
전국 D건설 피해자 모임 소속 100여명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D건설사 규탄 및 사태 해결 촉구'를 골자로 전국 집회를 열었다

 

"경상도 5천 세대 피해자 수만 명 가족, 죽을 때까지 항쟁이다.”

D건설사가 시공하는 오피스텔(아파텔) 공사 중단 및 공사대금 미납으로 피해를 입은 입주예정자들이 첫 전국 집회를 열었다.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대구를 필두로 울산, 부산 등 ‘전국 D건설 피해자 모임’ 소속 100여 명이 모여 ‘D건설사 규탄 및 사태 해결 촉구’를 골자로 전국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건설사 배임·횡령 혐의, 압수수색하라”, “주거 사기!, 경제 살인”, “과대광고, 사기분양” 등의 문구가 담긴 현수막과 손 피켓을 들고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입주 지연을 겪고 있는 상당수 입주예정자는 당초 중도금 대출 무이자로 계약을 했음에도 이자 미납에 따른 신용 상 불이익 문제를 떠안고 있다. 대구 동성로·성서·삼덕, 울산 번영로·일산지, 경남 양산 물금 1·2·3차, 부산 서면·신항 D오피스텔 등이 있다. 공사대금을 받지 못한 하청업체들도 수두룩하다. 이에 지난달 말에는 첫 전국 집회를 예고하고 장기전 돌입을 알린 바 있다.(본지 2019년 12월 12일 1면, 2020년 6월 22일 1면 참조)

D오피스텔 사태 피해자들은 이번 전국 집회 현장에서 결의문을 비롯해 사태 전반의 내용이 담긴 자료를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에 전달, 이개호 국회의원을 비롯한 더민주당 의원들에게 경제·정신적 피해를 호소하며 사태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이들은 “중도금대출이자 및 피해금액만 불어나게 하는 D건설사가 수분양자들을 우롱하고 있다”며 “수분양자가 낸 계약금, 중도금, 선납할인으로 받은 잔금, 공사시작도 하지 않은 곳의 계약금들은 다 어디로 가고 공사를 중단했는지 알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D건설사의 횡령 및 비리 관련 세무조사와 검찰압수수색을 촉구한다”며 “집권 여당에 주거형 오피스텔도 분양보증이 의무화 되도록 적극 나서 국민을 보호하는 건축법으로 개정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한지연기자 jiyeon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엄은혜 2020-07-07 21:13:36
서민들의 내집마련 피빨아먹는 다인 수사해주세요
내돈 다 어디로가고 공사는 중단인가요

제발 2020-07-07 17:25:04
반드시 수사하여야합니다
N번방보다 더한 민생침해 사기사건입니다
대한민국에서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어요

clover7158 2020-07-07 00:12:41
사기집단 다인건설 재수사하여
선량한 시민들 좀 살려주십시요..ㅠㅠ

ssh0970 2020-07-06 23:30:30
오피스텔 분양보증 의무화는 서민을 살리기위해 꼭필요합니다
이런 법의 맹점을 악용하는 악덕기업을 처벌하는 것도 서민을 살리는 길이구요 또 더이상 솜방망이 처벌은 안됩니다

박정하 2020-07-06 17:04:23
법치 국가라면 교묘하게 서민들 등쳐먹는 다인건설을 조사해주셔야 하는거 아닌지요 무지한 서민들의 억울해서 밤에 잠을 못잡니다 사기치는 다인건설 조사좀해주세요~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