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은 일상…미성년자 음주 강요도
폭행은 일상…미성년자 음주 강요도
  • 승인 2020.07.0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언으로 본 피해 실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감독과 주장 선수, 팀닥터라고 불린 치료사에게 가혹 행위를 당한 선수는 무척 많다.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추가 피해자 8명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 중 2명은 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다른 6명이 이용 의원실에 전한 추가 피해 사례도 무척 참혹했다.

“뺨을 맞고 가슴을 주먹으로 맞고, 명치 맞는 것은 일상”이라고 할 만큼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은 폭력에 노출돼 있었다.

이들은 “감독이 새벽에 훈련장에서 발로 손을 차 손가락이 부러졌다”, “감독이 담배를 입에 물리고 뺨을 때려 고막이 터지기도 했다”, “외부 인사와 인사만 해도 감독이 뒤통수를 때렸다”, “실업팀에 처음 들어온 선수와 밥 먹으러 나갔다가, 메뉴를 기다리는 사이에 주장 선수가 ‘왜 밖에서 밥 먹냐, 체중 관리 안 하냐”로 전화로 혼내서, 시킨 밥을 먹지도 못하고 숙소에서 뺨을 맞았다“고 여러 폭행 피해 사례를 증언했다.

한 선수는 ”합숙 생활 중 맹장이 터져 수술을 받았다. 퇴원하고 실밥도 풀지 않았는데, 훈련을 시키고, 감독이 ’반창고 붙이고 수영하라. 그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감염 위험이 있는 ’수술 직후 상처가 물에 닿는 위험한 행위‘를, 감독이 선수에게 지시했다는 의미다.

가혹행위에 시달리다가 지난달 26일 세상을 떠난 고(故) 최숙현 선수의 진정서에는 ’고교를 졸업하기 전에 경주시청 팀에서 훈련하다 음주를 강요당한 정황‘이 담겼다. 이번 추가 피해자 진술에서 다시 한번 ’미성년자 음주 강요 행위‘ 정황이 드러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